•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키장 안전사고의 45.0%가 골절사고로 나타나

- 슬로프에서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가 많아 소비자 주의 필요 -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본격적인 스키시즌을 맞아 스키장 내에서 미끄러지거나 부딪히는 사고의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스키장 안전사고는 최근 5시즌*('14년~'19년) 동안 총 761건이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되었다

* 한 시즌을 스키장 개·폐장 시기에 맞춰 전년 12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로 봄.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 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ISS: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 스키장 안전사고 접수 현황 ]

(단위 : 건)

구분’14∼’15 시즌’15∼’16 시즌’16∼’17 시즌’17∼’18 시즌’18∼’19 시즌합계
접수 건145107240160109761

‘16~‘17 시즌에 스키장 안전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원인 분석 및 실태조사(한국소비자원, 2018.1.)를 통해 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한 이후 전체 사고건수는 대폭 감소*했으나 골절, 뇌진탕 등 장기간 치료를 요하는 사고는 여전히 다발(50.9%)하고 있어 스키장 이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 ’16~’17 시즌 대비 ’18~’19 시즌 54.6% 감소

최근 2년간('17∼'18 시즌, '18∼'19 시즌) 접수된 안전사고 269건을 분석한 결과, 스키장 이용 중에 미끄러지거나 넘어져 다친 사고가 92.6%(249건)로 가장 많았다. 주로 슬로프에서 발생한 사고였으나, 리프트 하차지점에서 내리다가 넘어지는 경우도 있었다.

또한 슬로프 가장자리의 펜스, 스키 폴대 등에 부딪히거나 이용자 간에 충돌한 사고가 4.1%(11건)를 차지했다.

상해 부위는 `팔·손' 35.7%(96건), `둔부·다리·발' 27.9%(75건), `머리·얼굴' 18.9%(51건), `목·어깨' 11.5%(31건) 순이었다. 특히 `팔·손', `둔부·다리·발', `목·어깨' 관련 상해 202건 중 69.8%(141건)는 근육, 뼈 및 인대 손상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상해증상별 상해부위 현황 ]

(단위 : 건,%)

구분팔·손둔부·다리·발머리·얼굴목·어깨몸통기타합계(비율)
근육, 뼈 및 인대 손상골절57325216-121(45.0)
염좌(삠)916-1--26(9.7)
탈구1113--6(2.2)
소계67496256-153(56.9)
타박상2824967-74(27.5)
뇌진탕--16---16(5.9)
피부 및 피하조직 손상1218--122(8.2)
기타손상--2--24(1.5)
합계96755131133269(100.0)

상해 증상은 `골절'이 45.0%(121건)로 가장 많았고, `타박상' 27.5%(74건), `염좌(삠)' 9.7%(26건) 등의 순이었다. 골절의 경우 치료기간이 오래 걸리고, 다리 부위에 타박상을 입을 경우 종종 무릎이나 발목부위의 인대 파열을 동반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아울러 `뇌진탕'을 입은 경우도 5.9%(16건)였는데, 뇌진탕 등 외상성 뇌손상의 경우 기억상실이나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스키는 멈추는 기술이 미흡하면 두 발이 과도하게 벌어져 다리를 다칠 수 있고, 스노보드는 넘어질 때 손으로 바닥을 짚으면서 팔, 어깨 부위를 많이 다칠 수 있어 보호 장구 착용이 필수적이다.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는 스키장 이용자들에게 ▲부상 없이 넘어지는 방법 등 기초 강습을 철저히 받을 것, ▲사전에 충분히 준비운동을 할 것, ▲반드시 안전모, 보호대 등 보호 장구를 착용할 것, ▲실력에 맞는 슬로프를 이용할 것, ▲상해보험 등 보험 가입을 고려할 것 등 스키장 이용 안전수칙의 준수를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소비자원 2019-12-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2080 종신보험은 사회초년생의 목돈 마련에 적합하지 않습니다!_소비자경보 ‘주의’ 발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 2021.06.08
2079 의료기기 온라인 중고거래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 2021.08.13
2078 봄의 시작, 3월에는 이런 재난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2.27
2077 노인요양시설 내 대형가전 전기화재 위험 상존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3.07
2076 가정의 달 맞아 축산물 생산업체 66곳 점검, 16곳 적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5.16
2075 수두 환자 증가, 예방접종과 개인위생수칙 준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12.16
2074 겨울철 심근경색·뇌졸중 발생 주의 ! 조기증상 숙지하여 신속한 응급상황 대처 당부 !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12.27
2073 2월 초 갑작스런 한파 시작, 한랭질환 발생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2.05
2072 농기계사고 경운기가 절반, 60세 이상 67%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4.10
2071 Satelite City 강력접착제, 어린이 보호포장 미비하여 판매차단(3)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5.21
2070 색소 함량 높은 럭키 참스(Lucky Charms) 시리얼 판매차단(2)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7.01
2069 무더운 날씨에는 이물 혼입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7.15
2068 2019년 유사수신 신고,상담 현황 및 소비자 유의사항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8.04
2067 여름 휴가철, 바닷가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8.04
2066 여름철, 살모넬라 식중독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8.11
2065 밀 성분에 대한 알레르기 주의사항 표시 미흡한 MY.San 크래커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1.05.25
2064 쇠줄 혼입 가능성이 있는 fibre well 영양보충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1.05.25
2063 제품명을 잘못 표시하여 알레르기 유발 위험 있는 enerBio 잼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1.05.26
2062 알레르기 유발 성분(우유) 미표시된 Ruffles 감자칩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1.06.02
2061 유모차, LED등기구, 가정용 서랍장 등 66개 제품 리콜 명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1.06.04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15 Next
/ 11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