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8년 소비자 위해동향 분석

- `가구' 관련 위해신고 급증, 6세 미만 영유아 안전사고 많아 -


2018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소비자 위해정보는 총 72,013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일상생활에서 가구로 인한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도별 접수건수(증감률): ’16년 69,018건 → ’17년 71,000건(2.9%) → ’18년 72,013건(1.4%)


* CISS(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 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

◎ ‘가구·가구설비’ 품목 위해정보 전년 대비 급증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2018년 접수된 소비자 위해정보를 분석한 결과, 위해가 가장 많이 발생한 품목은 `가구 및 가구설비'로 전체의 17.3%(12,438건)를 차지했다. 충돌, 추락 등 가구로 인한 상해가 지속 발생하고 라돈 검출 매트리스와 유해물질 검출 놀이매트 관련 언론보도 등으로 위해정보 접수가 급증*했다.

*매트리스(2,187건, 전년대비 2,840.3% 증가), 놀이매트(866건, 전년 대비 921.3% 증가)

한편 위해가 발생한 장소는 ‘주택’이 53.0%(38,141건), 위험·위해 원인은 미끄러지거나 부딪히는 등 ‘물리적 충격’이 42.5%(30,561건)으로 가장 많았다.

◎ 6세 미만 영유아 뇌진탕·골절사고 빈발

연령 확인이 가능한 위해정보 63,834건을 분석한 결과, 만 14세 이하 어린이의 안전사고 건수가 37.7%(24,097건)를 차지했다. 이 중 6세 미만 영유아의 안전사고 건수가 19,250건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영유아에게 치명적인 ‘뇌진탕(774건)’과 ‘골절(749건)’ 사고의 경우 각각 86.3%와 65.1%가 주택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분석 결과를 활용하여 지속·다발하는 계층별·장소별·산업별 위해품목 및 위해원인에 맞는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 콘텐츠 제작·보급, 안전 캠페인 시행 등의 위해저감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위해가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는 경우 위해정보신고 핫라인(☎080-900-3500)이나 모바일앱 또는 한국소비자원 CISS 홈페이지(www.ciss.go.kr)를 통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소비자원 CISS 홈페이지 내 ‘위해정보동향’ - ‘소비자위해동향’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한국소비자원 2019-04-0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979 스키장 안전사고의 45.0%가 골절사고로 나타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9.12.24
1978 신용카드를 이용한 지방세 등 대납사기를 조심하세요 - 소비자경보 「주의」 발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2.06
1977 일부 어린이 과학교구에서 유해물질 검출돼 주의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2.12
1976 어린이 카시트 안전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2.13
1975 알레르기 성분이 미표시된 Pot Noodle 컵라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2.17
1974 코로나19관련 마스크·손 소독제 물품구매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발생!, 소비자경보 "주의" 발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3.11
1973 물티슈 정확히 알아보아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4.01
1972 비스페놀류 등 체내 노출 낮은 수준, 위해우려 없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4.09
1971 IRIS 온풍기, 부품 결함으로 화재 발생 가능성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5.21
1970 각질제거제의 사용법 및 주의사항 준수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6.26
1969 라벨에 전성분 표시가 잘못된 Jurlique 에센스 판매차단(1)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7.01
1968 붕산 기준 초과 검출된 Poopsie 슬라임 장난감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8.24
1967 땅콩 성분 미표시된 7-Select 프레즐 과자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08.24
1966 전기난로(장판) 화재는 부주의가 가장 큰 원인!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11.20
1965 투자설명회 등을 통해 주식거래를 유도하거나 다단계식 으로 투자 유치하는 사례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11.23
1964 일산화탄소 중독 위험 있는 Muraco 캠핑용 주전자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0.11.23
1963 피해다발업체 - 단소 잡화점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1.07.22
1962 일부 휴대용 레이저용품에서 시력 손상 위험있는 레이저 방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21.07.22
1961 시중 유통 가공식품 중 착색료 사용 안전한 수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 2019.02.27
1960 잔류농약 기준 초과 수입 마늘쫑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 2019.03.28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10 Next
/ 11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