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고속도로 졸음쉼터가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바뀐다. 일정하지 않았던 졸음쉼터 간 간격을 조정하고, 화장실·방범용 시시티브이(CCTV)·조명시설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며, 길이가 짧아서 위험했던 진·출입로를 확대하는 등 관련 기준을 크게 강화한다.

    사고 없는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들기 위해 졸음쉼터를 확충하겠다는 대선 공약을 이행하는 정책으로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고 국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졸음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고속도로 졸음쉼터 설치 및 관리지침」을 제정·시행한다.

    이에 따라, 2020년까지 70여 곳(민자도로 포함)의 졸음쉼터가 새로 설치되고, 운영 중인 232개 졸음쉼터의 안전·편의시설도 전면 개선된다.

    이렇게 되면 고속도로에는 최소한 25km마다 졸음쉼터(또는 휴게소)가 설치되고 화장실 부재, 협소한 주차공간, 어두운 환경에 따른 국민 불편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 고속도로 졸음쉼터 설치·운영 현황 : 총 232개소(도로공사 212, 민자고속도로 20)


    고속도로 졸음운전으로 인해 대형 교통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실정으로 작년에만 380여 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망률은 다른 사고보다 1.7배 높은 것으로 분석


    졸음쉼터가 설치된 곳의 졸음운전 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고건수7%, 사망자수는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졸음쉼터 설치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개선되는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설치장소) 고속도로에서 휴게시설(휴게소, 졸음쉼터) 간 간격이25㎞를 넘지 않도록 졸음쉼터(또는 휴게소)를 추가 설치하여 15분 이내에 이동할 수 있도록 하고, 급경사·급커브 등 위험한 구간에설치된 졸음쉼터는 안전진단을 거쳐 폐쇄할 계획이다.

    ② (진출입로) 안전하게 졸음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진·출입로 길이를 휴게소 수준으로 확대한다.

    * 감속차로 190m → 215m, 가속차로 220 → 370m


    이는 진·출입로 길이가 짧아 발생하던 졸음쉼터 내 사고를 예방하고, 운전 불편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③ (규모) 졸음쉼터 이용량을 고려하여 규모를 확대하고, 화물차, 버스 졸음사고 예방을 위해 대형차 주차면도 추가 설치한다.

    ④ (편의시설) 모든 졸음쉼터에 화장실을 설치하고 여성 운전자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여성화장실 비상벨, 방범용 시시티브이(CCTV) 및 조명시설을 설치한다.
     

    “졸음쉼터는 여성들이 이용하기 무서워요. 야간에 너무 어둡잖아요. 낮에는 화장실 때문에 이용하더라도 밤에는 무서워서 들어갈 엄두를 못내겠어요”(‘16.6, 국민생각함)

    “남자들은 화장실이 없어도 급한대로 용무를 보지만, 여자들은 어찌할 바를 몰라요. 더군다나 고령자는 더 참기 어려워요”(‘16.6, 국민생각함) (출처: 국민권익위원회)


    ⑤ (안전시설) 안전하고 쾌적한 졸음쉼터로 개선하기 위해 충격 흡수시설, 과속방지턱, 불법 주·정차 방지시설, 차로유도선(컬러레인), 보행자 안전 공간 등을 추가로 설치한다.

    ⑥ (유지관리) 화장실, 휴식공간 등이 청결하게 관리되도록 졸음쉼터 내 화장실 등에 대한 유지관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도록 하고, 시설물 유지관리 실태를 월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점검하여 미비점을 보완한다.

    국토교통부 김정렬 도로국장은 “대선공약 이행 차원에서 관련 기준을 크게 강화했다.”며, “앞으로 고속도로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기능을 첨단화하는데 초점을 둘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제정된 지침에 맞추어 졸음쉼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운영 중인 졸음쉼터도 순차적으로 개선하여 졸음 교통사고 예방 등 국민들이 고속도로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국토교통부 2017-05-3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54 2017년 8월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6 2017.09.18
553 2017년 7월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9 2017.09.18
552 2017년 6월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7.09.18
551 벌초 작업 중 예초기 안전사고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9 2017.09.14
550 휴대기기에 사용되는 충전지 안전성 조사 결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0 2017.09.14
549 피부에 바르는 항생제, 올바르게 사용하세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2 2017.09.14
548 잔류농약 기준초과 검출 수입 ‘마늘쫑’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9.14
547 가을철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9.14
546 야생버섯 채취가 많은 9월, 독버섯 중독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2 2017.09.07
545 육교 승강기, 관리감독 안되고 안전성도 문제 있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7.09.07
544 레지오넬라증 증가 추세 지속, 환경관리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9 2017.09.06
543 임산부의류 인터넷 쇼핑몰‘꼰지잼잼’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1 2017.09.06
542 이유식.간식 등 우리아이 먹거리 위생점검 결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7.09.06
541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이 검출된 무신고 수입 ‘이엑스티파워플러스’ 제품 회수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9.05
540 식약처, 비가열 햄.소시지 등 수거.검사 결과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7.09.05
539 톳환·다시마환 제품, 비소 및 카드뮴 다량 함유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6 2017.09.05
538 동물용의약품이 검출된 `중국산 활미꾸라지`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6 2017.09.04
537 9월에는 어떤 재난안전사고를 주의해야 할까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8 2017.09.04
536 가향담배, 국내에서도 흡연 유인 효과 확인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3 2017.09.04
535 『위궤양』 스트레스 예방 및 올바른 식습관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7.09.04
Board Pagination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 101 Next
/ 10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