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공기 중 꽃가루 농도, 4월과 5월에 이어 9월에 세 번째로 농도 높아, 가을철 알레르기 질환자는 각별한 주의 필요

▷ 환삼덩굴이 8월 말부터 9월 중순까지 가을철 잡초 중에 가장 많은 꽃가루 내뿜어 주요 알레르기 원인으로 지목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임대현)와 함께 서울, 인천, 수원 등 수도권 지역의 2015년도 꽃가루 농도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알레르기 비염 환자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8월 말부터 10월까지 공기 중 꽃가루의 농도가 높아지고 알레르기 비염 환자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조사 지역: 서울(성북구, 영등포구), 인천(부평구, 연수구), 수원(팔달구)

연구진의 분석 결과, 2015년도를 기준으로 수도권 지역 꽃가루 농도는 4월에 15,275grains/㎥, 5월에 13,794grains/㎥으로 절정을 보이다가 점차 농도가 낮아졌으며, 8월에 2,379grains/㎥부터 증가 추세를 보이다가 9월에는 연중 세 번째로 높은 9,556grains/㎥을 기록했다. 10월 농도는 789grains/㎥이며, 이후 감소하기 시작했다.

※ grains/㎥(그렌스 퍼 세제곱미터): 공기 중 꽃가루 농도 단위
 
같은 기간 알레르기 비염 환자 수는 3월 105만 명, 4월 104만 명, 5월 90만 명을 보였으며, 7월에는 53만 명으로 낮아졌으며, 8월부터 환자 수가 늘기 시작하면서 9월에는 129만 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구진은 3월, 4월, 5월 등 봄철에 비해 9월에 알레르기 환자수가 많은 이유에 대해 봄철에는 소나무와 은행나무 등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는 꽃가루 등이 많이 포함되어 있으나, 가을철에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꽃가루 농도가 높게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가을철에 날리는 꽃가루에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성이 더 강한지는 추가적인 역학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가을철 꽃가루는 환삼덩굴, 쑥, 돼지풀 등 잡초 꽃가루가 대부분이며, 8월 중순부터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해 9월까지 높은 농도를 보였다.

2015년도 가을철을 기준으로 꽃가루 중 환삼덩굴이 48.4%, 2016년엔 54.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환삼덩굴 꽃가루가 날리는 기간은 2015년 60일, 2016년 72일로 나타났다.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한 날은 2015년의 경우 8월 9일부터, 2016년은 일주일 빠른 8월 3일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부산, 인천, 광주, 경기, 충북 등 전국 5개 광역시·도에서 알레르기 비염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 1만 2,836명을 대상으로 꽃가루 양성 반응 비율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환삼덩굴의 반응 비율이 11.1%로 가장 높았으며, 쑥은 8.7%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환삼덩굴이나 쑥 같은 식물은 도심은 물론 도시 근교의 산자락, 공터, 도로변, 하천 주변 등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잡초류다.

환경부는 꽃가루 알레르기 질환자의 경우 봄철 뿐만 아니라 가을철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꽃가루 알레르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에는 야외활동을 피하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외출 후에는 옷을 털고 손, 발을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좋으며, 병원에서 정확한 검사를 받고 증상을 예방하는 약물을 처방받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또한, 기상청 누리집(http://www.kma.go.kr) '생활과 산업' 코너의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를 확인하거나,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누리집(http://www.allergycenter.go.kr)에서 꽃가루에 대한 정보와 수도권 측정 현황을 확인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 환경부 2017-08-3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327 전자담배 배터리 안전 관련 주의사항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0 2020.02.27
326 전자상거래로 구입한 가구, 소비자 피해 급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 2019.03.27
325 전자상거래로 구입한 가구, 소비자피해 급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 2019.04.01
324 전자파 차단제품 차단효과 없어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93 2016.12.09
323 절단사고 위험이 있는 전기대패 판매중지 강원도소비생활센터 159 2017.04.07
322 절상을 입을 위험이 있는 주방용 칼 판매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5 2017.06.02
321 젊은 여성(1인), 보이스피싱으로 8억원 피해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9 2017.12.21
320 정부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으로 9억원 피해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3 2018.03.19
319 제모기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7 2017.08.03
318 제조 결함으로 화재나 감전 위험 있는 Diago 전원공급장치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8.05.17
317 제조일자 변조한 수입 냉동가오리날개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19.04.26
316 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22 2018.12.26
315 제주지역 항공여객운송서비스 관련 소비자 불만 급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0 2017.09.27
314 제주지역 항공여객운송서비스 관련 소비자 불만 급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6 2017.10.20
313 제품에서 이물 발생한 에이제이(주) '핸드워시' 회수·환불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4 2017.07.28
312 제품에서 이취 발생한 ㈜팜스토리/홈앤쇼핑(주)‘브라질 넛’회수·환불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2 2017.07.28
311 제품포장 불량으로 부패할 위험이 있는 주스 판매 중지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29 2016.06.09
310 조명기기, 텐트 등 15개 제품에 대해 수거·교환 등 명령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92 2016.11.18
309 조영제 부작용 예방책 마련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2 2017.12.27
308 족발 및 편육, 제조·유통단계의 위생관리 강화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59 2017.08.17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83 Next
/ 8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