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근 바쁜 일상과 미세먼지 등에 대한 우려 등으로 가정 내 운동기구를 두고 간편하게 운동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집 안에 기구를 두고 지도자 없이 스스로 운동법을 습득하는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 홈트레이닝은 ‘집(Home)’과 ‘운동(Training)’을 합한 용어로 집 안에서 아령, 러닝머신, 실내 사이클 등으로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운동을 의미하며 주로 전문가의 영상이나 사진을 참고해 스스로 운동법을 습득함.

◎ 가정 내 운동기구에 의한 만 1~3세 영유아 안전사고 다발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년~2018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홈트레이닝 관련 위해사례는 총 207건으로, 매년 60건 이상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다.

*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연도별 위해사례 접수 현황 : (’16년) 77건 → (’17년) 68건 → (’18년) 62건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124건으로 전체의 61.4%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 가운데 특히 위험 환경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신체 근육 발달이 완전하지 못한 만 1~3세 영유아의 사고 비율(50.0%, 62건)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10세 미만 어린이 사고의 주요 증상은 ‘열상(찢어짐)’ 37.9%(47건), ‘타박상’ 25.0%(31건), ‘골절’ 15.3%(19건) 순이었으며, 실내 사이클과 러닝머신 틈에 끼는 사례, 아령에 짓눌리거나 짐볼에서 균형을 잡지 못하고 넘어지는 사례 등이 있었다.

◎ 실내사이클 · 러닝머신 · 아령 · 짐볼로 인한 사고가 대부분

품목별 현황으로는 ‘실내 사이클’로 인한 사고가 29.0%(6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러닝머신’ 25.1%(52건), ‘아령’ 22.2%(46건), ‘짐볼’ 14.0%(29건) 순이었다.

품목별 위해원인을 분석한 결과, ‘실내 사이클’은 기구에서 추락하는 사례(28.3%)가 많았고, ‘러닝머신’과 ‘짐볼’은 넘어짐(각 42.3%, 41.4%), ‘아령’은 충격(65.2%)에 의한 안전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 가정 내 운동기구 보관에 각별한 주의 필요

홈트레이닝에는 빠르게 작동하거나 무거운 운동기구가 주로 사용되므로 알맞은 사용법과 보관법을 숙지해야 한다. 특히, 어린이가 운동기구 주변에 머물거나 기구를 가지고 놀면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가정 내 운동기구 이용 시 소비자 주의사항으로 ▲운동기구 구입 즉시 부품에 헐겁거나 날카로운 부분이 없는지 확인할 것, ▲어린이가 접근하지 않는 장소에서 기구를 이용·보관할 것, ▲운동 시에는 주변을 깨끗하게 정리하고 본인에게 맞는 운동을 할 것, ▲운동 전후에는 기구의 전원상태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기구의 하자가 발견되면 즉시 제조·판매업체에 연락하고 소비자 위해를 입거나 예상되는 경우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www.ciss.go.kr)에 신고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유통업체(대형마트·TV홈쇼핑·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와 협력하여 홈트레이닝 기구 판매 시 위해사례, 주의사항 및 보관법을 게시하도록 하는 등 사고 예방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 한국소비자원 2019-02-1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877 SLV 스탠드조명, 감전 위험으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6 2019.02.07
876 Soom 타히니 소스, 살모넬라균 오염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0 2019.02.07
875 Sprayology 천연치료제, 미생물 감염 위험으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5 2019.02.07
874 World Famous Tattoo Ink 문신잉크, 발암 물질 허용기준 초과 검출되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9.02.07
873 건강기능식품 명현반응이라는 말에 속지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2.11
872 갑작스런 한파, 노년층 한랭질환 특히 주의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9.02.11
» 가정 내 운동기구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다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9 2019.02.11
870 전동형 개인 이동수단, 안전관리 강화해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6 2019.02.14
869 씰리침대 라돈 검출 관련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9 2019.02.14
868 금속 이물 혼입 수입 과자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2.14
867 일부 스퀴시 완구 제품에서 유해 휘발성유기화합물 방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3 2019.02.21
866 잔류농약 기준 초과 수입 마늘쫑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 2019.02.22
865 궁금한 독성정보, 톡스인포에서 찾으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 2019.02.22
864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안전정보 제공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1 2019.02.25
863 씻은 채소는 반드시 냉장보관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 2019.02.26
862 바디미스트 제품, 알레르기 유발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3 2019.02.26
861 시중 유통 가공식품 중 착색료 사용 안전한 수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2.27
860 국표원, 어린이가방·학용품 등 51개 제품 리콜명령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7 2019.02.27
859 신학기 학교생활 시작, 인플루엔자·홍역·수두 등 감염병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 2019.02.27
858 이동통신서비스 관련 고령소비자 피해 지속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5 2019.02.27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102 Next
/ 1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