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면봉은 위생 및 인체의 청결 등을 위해 다용도로 사용되는 생활밀착형 위생용품으로 성인·어린이용 등 연령·재질에 따라 다양한 제품군이 판매되고 있으나,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일반세균·형광증백제가 검출되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 유통·판매되는 일회용 면봉 33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시험검사 및 표시실태 조사 결과로 밝혀졌다.

* 제조사별 상위 랭크된 일회용 면봉 33개 제품
[(연령별) 성인용 24개, 어린이용 9개 / (재질별) 나무 11개, 플라스틱 12개, 종이 10개]

◎ 6개 제품은 일반세균·형광증백제 기준 초과

조사대상 일회용 면봉 33개 중 6개 제품(18.2%)에서 일반세균(5개), 형광증백제(1개)가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됐다.

5개 제품은 일반세균이 기준(300CFU/g 이하)을 최소 1.1배(335CFU/g)에서 최대 1,206.7배(362,000CFU/g) 초과해 부적합했고, 1개 제품에서는 형광증백제(기준 : 불검출)가 검출됐다.

또한, 1개 제품에서 포름알데히드(61mg/kg)가 검출됐으나, 현재 일회용 면봉에는 포름알데히드 기준이 없는 실정이다.

그러나 면봉과 마찬가지로 신체에 직접 접촉하는 위생용품인 일회용 종이냅킨·행주·타월, 화장지 등(4mg/L)과 36개월 미만 어린이용 및 일회용 기저귀(20mg/L, 75mg/L)에는 포름알데히드 기준을 정하고 있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 나무 재질 면봉 전 제품, 최소 1개~최대 9개 부러져 안전사고 발생 위험 높아

조사대상 일회용 면봉 33개 중 나무 재질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축의 강도를 시험검사한 결과, 전 제품이 300개당 최소 1개에서 최대 9개의 부러짐이 확인됐다. 또한, 종이·플라스틱 재질의 면봉도 부러지는 경우 단면이 날카로워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았다.

그러나 「위생용품의 기준 및 규격」에는 축 강도 시험검사 대상을 나무 재질 면봉으로 한정하고 있고, 검사 시료 수 기준도 없어 내용물 중 1~3개만 축의 강도 시험을 통과하면 적합으로 판정되는 등의 문제점이 있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실제로 최근 3년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면봉’ 관련 위해사례는 총 596건이며, ‘귀나 코에 들어가 빠지지 않음’ 428건(71.8%), ‘부러져 상해를 입음’ 153건(25.7%) 등 면봉이 부러져 발생한 안전사고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15년) 207건 → (’16년) 175건 → (’17년) 214건

*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ISS :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 11개 제품, 표시기준에 부적합하거나 허위표시

한편, 9개 제품(27.3%) 표시기준*에 부적합했고, 3개 제품(9.1%) 허위표시를 하고 있었다(1개 제품 중복).

* 「위생용품 관리법」이 제정됐으나, 2020년까지 표시기준 적용이 유예됨에 따라 기존 법률(성인용 면봉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어린이용 면봉은 「어린이제품 안전 특별법」)에 따라 표시실태(8개 항목)를 조사함.

9개 제품은 제조연월일, 영업소의 명칭 및 소재지, 수입자명 등을 누락했고, 3개 제품은 제조국 정보가 상이하거나 “포름알데히드 무첨가”로 표시했으나 해당 성분이 검출됐고, “한국소비자보호원 무결점 인증제품”으로 표시하는 등 허위표시가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부적합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판매 중단 ▲제품 표시개선을 권고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일회용 면봉의 ▲안전관리 및 표시·광고 관리·감독 강화 ▲축의 강도 시험검사 대상 재질 추가 및 검사 시료 수 등 기준 신설 ▲포름알데히드 사용금지 기준 마련 ▲제조국명 표시 의무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 한국소비자원 2018-11-0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059 흰 가루가 발생하는 (주)보니코리아의 아웃라스트 소재 섬유제품, 사용 자제 촉구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1 2017.06.23
1058 휴대폰 케이스 일부에서 카드뮴과 납 다량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08.24
1057 휴대전화發 불법도박 이미지스팸 주의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2 2018.02.13
1056 휴대용 선풍기 안전하게 사용하기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5 2017.08.03
1055 휴대기기에 사용되는 충전지 안전성 조사 결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7.09.14
1054 휴가철 캠핑 시 축산물 부패·변질에 유의하세요!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58 2016.08.08
1053 휴가철 숙박, 여행, 항공 소비자 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8.07.25
1052 휴가철 맞이하여 어린이·청소년 물놀이 안전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7.07.19
1051 휴가철 등 야외활동 시 야생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9 2018.07.09
1050 휴가 절정기, 안전수칙 지켜 안전하게 보내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8.08.02
1049 후지필름의 'EF-X500' 플래시', 펌웨어 업그레이드 안내 강원도소비생활센터 107 2017.04.18
1048 회원가입만 하면 고수익을 보장한다는 유사수신업체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8.07.31
1047 황색포도상구균 검출‘조미건어포류’제품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3 2017.06.01
1046 황색포도상구균 검출 '빙과류' 제품 회수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 2018.08.17
1045 환자안전사고, 대부분 보건의료인의 부주의로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 2018.10.25
1044 환자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경보 제도가 시행된다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6 2017.11.14
1043 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 이행…화평법 개정안 입법예고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8 2017.06.13
1042 화재나 화학적 화상의 위험 있는 AmazonBasics 보조배터리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2 2018.05.17
1041 화재·감전 위험있는 LED 등기구 등 리콜명령 강원도소비생활센터 920 2015.04.15
1040 화재 탐지 실패 및 알람에 무응답하는 화재알람패널 판매중지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59 2016.08.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