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한국소비자원은 가정 등 일상생활 공간에서 제품이나 시설·서비스 이용 중 다양한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2017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소비자 위해정보는 총 71,000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 연도별 접수건수(증감률): ’15년 68,002건 → ’16년 69,018건(1.5%) → ’17년 71,000건(2.9%)
 
*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 (CISS,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  위해 다발 품목은 ‘가구/가구설비’, 전년대비 증가 품목은 ‘가공식품’
 
  2017년 위해가 가장 많이 발생한 품목은 ‘가구 및 가구설비’로 전체의 15.1%인 10,707건이 접수됐다. 다음으로 전년대비 가장 많이 증가(1,487건, 16.9%)한 ‘가공식품’이 14.5%(10,314건)를 차지했다.

  한편, 2016년 ‘가정용 정수기’와 ‘공기청정기’에서 각각 중금속과 OIT(옥틸이소티아졸리논) 성분이 검출됐다는 언론보도로 위해정보 접수가 급증했던 ‘가전제품 및 정보통신기기’는 예년 수준으로 돌아가 가장 많이 감소(△1,461건, △18.1%)했다.
  
 
연도별 위해 다발 상위 5개 품목
  
 위해 다발 장소는 ‘주택’이 절반 가까운 47.7%(33,806건)로 가장 많았고, ‘도로 및 인도’ 9.2%(6,549건), ‘숙박 및 음식점’ 7.2%(5,094건) 등의 순이었다. 위해증상은 ‘피부 손상’이 전체의 37.2%(26,426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뇌진탕 및 타박상’ 12.5%(8,901건), ‘근육, 뼈 및 인대 손상’ 9.4%(6,670건) 등이었다.

□ 연령대별 주로 발생하는 사고 유형에 유의할 필요

  연령 확인이 가능한 65,503건을 분석한 결과, 위해 다발 연령대는 ‘만 10세 미만’이 전체의 35.5%(23,279건)로 해마다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30대’ 14.8%(9,699건), ‘40대’ 12.4%(8,096건), ‘60대 이상’ 11.0%(7,249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위해 다발 품목 및 유형을 살펴보면, ‘만 10세 미만’은 침대 추락 사고가 가장 많았다. ‘10대’는 자전거 사고, ‘20대’는 반려견 물림 사고, ‘30·40대’는 가정용 정수기 이물질 검출 사고가 주로 발생했다. ‘50·60대 이상’ 중년 및 고령층에서는 석재·타일 바닥재에서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가 빈발했다.
 
연령대별 위해 다발 품목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위해동향 분석 결과를 토대로 소비자들에게 ▲일상생활 중 발생하는 다양한 안전사고에 유의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할 것 ▲특히 안전에 취약한 어린이나 노약자가 있는 가정과 시설에서는 낙상 방지 손잡이 및 미끄럼 방지 장치 설치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환경개선에 힘쓸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위해가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는 경우 핫라인(☎ 080-900-3500)이나 ‘위해정보신고’ 모바일앱 또는 한국소비자원 CISS 홈페이지(www.ciss.go.kr)를 통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자세한 내용은 한국소비자원 CISS 홈페이지 내 ‘위해정보동향’ - ‘소비자위해동향’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2018-03-2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 2017년 소비자 위해동향 분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1 2018.03.27
1883 2018년 1/4분기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5 2018.05.30
1882 2018년 2/4분기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5 2018.07.25
1881 2018년 보이스피싱 피해액, 역대 최고수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4 2019.02.28
1880 2018년 소비자 위해동향 분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4.01
1879 2018년 유사수신 혐의업체 특징 및 소비자 유의사항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3 2018.04.09
1878 2018년 제 2차 생리대 VOCs 자율모니터링 결과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 2019.03.11
1877 2018년 해외유입 콜레라 첫 발생, 예방수칙 준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2 2018.07.04
1876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유행주의보 해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3.27
1875 2019년 4/4분기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 2020.02.11
1874 2019년 상반기 달라진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해외여행 전 반드시 확인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6 2018.12.28
1873 2019년 유사수신 신고,상담 현황 및 소비자 유의사항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 2020.08.04
1872 2019년 중 주요 손해보험사기 피해사례 관련 소비자 유의사항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9 2020.01.14
1871 2019년 해외유입 콜레라 첫 발생, 예방수칙 준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4 2019.11.04
1870 2020년 IPO 시장 분석 및 투자자 유의사항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 2021.02.22
1869 2020년에는 이런 재난안전사고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9 2019.12.27
1868 24~27일 전후 해수면 상승, 해안지역 안전 유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8 2017.06.23
1867 2월 초 갑작스런 한파 시작, 한랭질환 발생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 2020.02.05
1866 2월에는 어떤 재난안전사고를 주의해야 할까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8 2018.01.30
1865 30-50대출 등 서민을 노리는 불법 급전대출 주의 요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 2020.10.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9 Next
/ 9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