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근 여행수요가 늘면서 항공여객 시장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관련 소비자 불만도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제주지역 항공여객운송서비스관련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불만상담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 36개월 간(2014.1.~2017.6.) 439건이 접수되었고,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24.6% 증가한 142건이 접수되었다.

* 1372소비자상담센터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국번없이 1372)로 소비자단체·한국소비자원·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상담을 수행


                                 [ 연도별 소비자 불만상담 접수 현황 ]

                [단위 : , (%)]

구 분

2014

2015

2016

20176

건수 (증감률)

110

114 (3.6)

142 (24.6)

73

439

유형별로는 항공권 구매 취소 시 위약금 과다요구 및 환불거부·지연 등 환불관련이 196(44.6%)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결항, 연착 등 운송 불이행·지연’ 87(19.8%), ‘위탁수하물 분실·파손’ 29(6.6%), ‘계약변경 및 할인적용 불만’ 22(5.0%) 등의 순이었다.


[ 유형별 현황 ]

[단위 : , (%)]

유 형

환불 관련
(위약금 과다요구,

환불거부·지연)

운 송

불이행·지연

위탁수하물

분실·파손

계약변경 및

할인적용 불만

기 타*

건수

(비율)

196 (44.6)

87 (19.8)

29 (6.6)

22 (5.0)

105 (24.0)

439(100.0)

* 서비스 불만, 마일리지 관련, 안전사고 등

항공사명이 확인 가능한 299건을 분석한 결과, 국적별로는 국적항공사가 262(87.6%)으로 외국적항공사 37(12.4%)보다 많았다. 세부적으로는 국적항공사 중 저비용항공사가 209(79.8%)으로 대형항공사 53(20.2%) 보다 많았다.

대형항공사의 경우, 전체 소비자 불만 중 운송 불이행·지연이 차지하는 비율은 26.4%로 저비용항공사(22.0%) 보다 높았다. 반면,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위탁수하물 분실·파손계약변경 및 할인적용 불만이 전체의 각 9.1%, 8.6%로 대형항공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항공사 규모별·유형별 현황 ]

                                                                      [단위 : , (%)]

구분

국적항공사

대형

저비용

소계

환불 관련(위약금 과다요구, 환불거부·지연)

19(35.8)

79(37.8)

98(37.4)

운송 불이행·지연

14(26.4)

46(22.0)

60(22.9)

위탁수하물 분실·파손

2(3.8)

19(9.1)

21(8.0)

계약변경 및 할인적용 불만

-

18(8.6)

18(6.9)

기타*

18(34.0)

47(22.5)

65(24.8)

53(100.0)

209(100.0)

262(100.0)

* 서비스 불만, 마일리지 관련, 안전사고 등

한편, 국적항공사의 환불수수료를 비교한 결과, 국내선은 대형항공사가 1~8천원으로 다소 저렴했고, 저비용항공사는 특가 상품의 환불이 어려운 경우도 있어 항공권 구매 시 가격 및 환불조건을 꼼꼼히 비교할 필요가 있었다.

국제선의 경우, 대형항공사와 저비용항공사 모두 취소시기에 따라 47개의 구간으로 나누어 차등부과하고 있었는데, 출발일이 가까울수록 높은 수수료를 부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항공권 구매 시 약관과 예약내용을 꼼꼼히 확인할 것 출발일 전 스케줄 변동 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최소 출발 2~3시간 전 공항에 도착할 것 최종 목적지에서 위탁수하물이 도착하지 않거나 분실?파손된 경우 즉시 공항 내 항공사 직원에게 알릴 것을 당부했다.


[ 한국소비자원 2017-09-2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419 Maurice’s Piggie Park 소스(Southern Gold BBQ Honey), 알레르기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9 2018.06.21
1418 Maxzen 냉온풍기, 화재 발생 위험있어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9.04.11
1417 McRae Industrial 안전화 2종, 골절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6 2017.10.23
1416 Medline 반창고, 곰팡이 발생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4 2019.02.07
1415 Medline 화장품, 박테리아 오염 위험으로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1 2018.12.04
1414 Merida 자전거(Scultra Disc 200), 파손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2 2017.12.06
1413 Merrick Pet Care 사료, 고농도 소고기 갑상선 호르몬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7 2018.07.19
1412 Miele 커피머신, 전원 연결부 결함으로 인한 화재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1 2019.01.31
1411 Mighty Mendit 브랜드의 다용도접착제 판매 중지 강원도소비생활센터 104 2017.04.26
1410 MUJI 디저트, 곰팡이 발생 위험 있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 2019.02.07
1409 Munchikin 목욕 장난감, 삼킴 우려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8.09.06
1408 Muscle Moose 에너지드링크(Moose Juice), 비타민 B6 상한섭취량 초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7 2017.10.31
1407 My Baby 조명, 아동 삼킴사고 발생 위험으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5 2019.02.07
1406 Nabisco 쿠키, 응고 성분 혼입 가능성 있어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19.06.14
1405 Navien 순간온수기, 일산화탄소 중독 위험있어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8 2019.04.11
1404 Neca 봉제인형, 삼킴 우려로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5 2018.12.04
1403 NEWA 화장품(Lift Activator Gel), 발암 물질 허용기준 초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1 2018.04.12
1402 Next 후드 재킷, 장식으로 인한 부상 우려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0 2019.01.31
1401 Now Foods 비타민 영양제(Vitamin A 25,000 IU from Fish Liver Oil), 간 독성 초래 위험 있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3 2018.07.19
1400 Nutiva 코코넛 오일, 기준치 초과하는 벤조피렌 성분 검출 되어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4 2019.05.16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86 Next
/ 8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