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생활화학제품 사용 중 안전사고 지속적으로 발생
-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사용 가이드라인을 따라야 -

가정에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각종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관심과 우려가 높지만, 품목별 빈발하는 위해유형이나 올바른 사용법 등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최근 3년간(2014~2016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생활화학제품 관련 위해정보 총 1,529건*을 분석했다.
* 연도별 현황: 2014년 445건 → 2015년 432건(2.9%↓) → 2016년 652건(50.9%↑)

※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 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

□ 접착제·표백제·세정제 순으로 위해발생 많아위해품목별 현황

위해가 가장 많이 발생한 품목은 ‘접착제’로 전체의 25.5%(390건)를 차지했고, 이어 ‘표백제’ 18.0%(275건), ‘세정제’ 12.9%(198건), ‘살충제’ 8.5% (130건), ‘방향제’ 7.8%(120건) 등의 순이었다.

주요 품목별 위해유형으로는 ‘접착제’의 경우 뚜껑을 열거나 사용 중 내용물이 눈에 튀거나 점안제로 오인하고 넣어 ‘안구 손상’을 입은 경우가 52.8%(206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뜨거운 글루건이나 접착제의 화학 성분에 의해 ‘화상’을 입은 경우도 30.0%(117건)를 차지했다.

‘표백제’와 ‘세정제’ 역시 사용 중 부주의로 ‘안구 손상’을 입은 경우가 가장 높은 비중(각 45.8%, 35.4%)을 차지했고, 이어 음료나 의약품으로 오인하여 삼킨 사고(각 37.1%, 28.3%)도 많았다.

□ ‘10세 미만’ 어린이, ‘살충제’ 삼킴 사고가 많아

연령 확인이 가능한 1,327건 분석결과, ‘10세 미만’ 어린이가 30.9%(410건)로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고, 다음으로 ‘30대’ 15.4%(204건), ‘50대’ 13.6%(180건), ‘40대’ 12.7%(169건) 등의 순이었다.

특히, ‘10세 미만’ 어린이의 경우 전체 ‘살충제’ 사고(130건)의 56.9%(74건)를 차지해 다른 연령대에 비해 ‘살충제’ 관련 안전사고가 많았다. 대부분 가정 내 방치된 바퀴벌레약이나 개미 살충제를 빨아 먹거나 삼켜 발생한 만큼 어린이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하는 등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생활화학제품 위해 예방을 위한 모니터링 강화 및 사용 가이드라인 마련

일반적으로 생활화학제품은 사용량과 사용법을 준수하는 경우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가습기살균제 사건에서 알 수 있듯이 화학물질의 위해성 여부 및 인과관계를 신속하게 규명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감시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위해징후 사전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 중으로, 향후 이를 통해 소비자안전 사각지대 조기 발굴 및 선제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생활화학제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생활화학제품 사용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제품에 표시된 대로 용도에 맞게 정량을 사용하며 ▲밀폐된 환경에서는 사용을 자제하고 사용 후 충분히 환기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부주의로 인한 안전사고가 많은 만큼 보호자들에게는 ▲어린이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할 것 ▲음료로 오인하지 않도록 다른 용기에 옮겨 담지 말 것 ▲음용 시 억지로 토하게 하지 말고 성분확인이 가능하도록 제품을 가지고 병원을 방문할 것 등을 강조했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2017-04-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450 7월에는 어떤 재난안전사고를 주의해야 할까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0 2017.06.30
449 24~27일 전후 해수면 상승, 해안지역 안전 유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8 2017.06.23
448 흰 가루가 발생하는 (주)보니코리아의 아웃라스트 소재 섬유제품, 사용 자제 촉구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9 2017.06.23
447 심폐소생술 교육으로 물놀이 안전사고 대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0 2017.06.23
446 무더운 여름철, 선풍기 안전하게 사용하기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8 2017.06.16
445 전도 시 누수되는 에어포트 환불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6 2017.06.14
444 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 이행…화평법 개정안 입법예고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5 2017.06.13
443 자전거 헬멧을 반드시 착용하세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3 2017.06.02
442 궁금한 화학안전 정보…'화학물질 종합 포털'에서 해소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7.06.02
441 금속이 혼합될 가능성이 있는 잼(스프레드) 판매 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3 2017.06.02
440 Boosted Dual+ 전동스케이트보드 판매중지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63 2017.06.02
439 스피드웨이 미니3 접힘축 폴딩레버 파손에 따른 무상수리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16 2017.06.02
438 RUBIE’S, 목졸림 위험있는 어린이 코스튬 판매 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4 2017.06.02
437 KidsⅡ, 질식 우려 있는 딸랑이 판매 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4 2017.06.02
436 Safety-1st, 쉽게 파손되는 유아용 안전문 판매 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5 2017.06.02
435 스탠드 붕괴로 골절, 열상, 절단사고 위험이 있는 테이블톱 판매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4 2017.06.02
434 과열 및 발연 위험이 있는 보조배터리 판매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4 2017.06.02
433 화상위험 있는 게임패드 충전기 판매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7 2017.06.02
432 감전위험 있는 패널커넥터 판매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2 2017.06.02
431 절상을 입을 위험이 있는 주방용 칼 판매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7 2017.06.02
Board Pagination Prev 1 ... 75 76 77 78 79 80 81 82 83 84 ... 102 Next
/ 1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