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손상으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 -

 ◇ 지난 10년간(‘08년-‘17년) 손상*으로 입원한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08년 대비 약 1.2배 증가)
  - 남자의 비율(57.4%)이 높고, 전반적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많이 발생
  - 운수사고(35. 4%) 및 추락·낙상(34.3%)이 대부분 차지
◇ 조사결과 공유와 손상 예방 논의를 위한「2019년 국가손상감시사업 결과보고회」개최(12.18)
 

  * 손상 : 질병 이외의 외부적 요인에 의해 다치는 것, 즉 “의도적 혹은 비의도적 사고의 결과로 발생하는 신체나 정신건강에 미치는 해로운 결과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08-2017년 손상으로 인해 병원에 입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의무기록을 조사(퇴원손상심층조사*)한 결과를 12월 18일에 발표했다.

     * 퇴원손상심층조사: 매년 100병상 이상 200개 표본병원의 퇴원환자 9%를 표본 추출하여 의무기록조사 실시(통계청 국가통계 승인번호 제117060호)

  ○ 지난 10년간 손상으로 입원한 환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08년 98만 3976명→’17년 120만 6345명, 약 1.2배)하였고, 평균 연간 112만 4,228명(전체 퇴원환자의 17.6%), 한 달 9만 3,686명, 하루 3,080명을 차지했다.                      
  

<손상 입원 환자의 연도별 추이, 2008-2017>  : 그림 붙임 참조

  
  - (성별) 남자의 비율(57.4.0%)이 여자(42.6%)보다 높고, 비의도성 손상(95.1%)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 (연령별) 연령이 높아질수록 손상입원환자가 증가하고,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이 전체의 약 50%로 나타났다.

  - (원인별) 운수사고(35.4%)와 추락·낙상(34.3%)이 대부분을 차지하며 그 외 부딪힘(12.3%) 및 자상(3.5%)이 주요 손상원인이었다.

  - (부위별) 손상이 발생하는 부위는 척추(22.1%), 외상성뇌손상(14.6%), 무릎 및 아래다리(11.1%) 순으로 나타났다.


< 2008-2017년간 평균 손상 입원환자의 현황> : 그림 붙임 참조

[전체 입원환자 중 손상 규모 현황] : 그림 붙임 참조

 

□ 질병관리본부 국가손상감시사업에서 생산된 통계치는 2010년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정책’의 주요 지표로 선정되었고, 2015년부터는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 2020)의 손상예방 지표로 채택되어 활용되고 있다.

□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그간의 국가손상감시사업의 현황 및 결과를 공유하고 손상예방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12월 18일 (수) 「2019년 국가손상감시사업 결과보고회」를 개최했다.

      * (일시) 2019.12.18.(수) 9:30~17:30 / (장소) 롯데호텔서울(서울시 중구 소재)

 ○ 향후 「2006-2017년 퇴원손상심층조사 통계집」은 내년 상반기에 발간하여  17개 시·도, 의료기관 및 관련 학회 등에 배포할 예정이며, 질병관리본부 누리집(www.cdc.go.kr)에서도 열람 가능하다.

□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손상은 예방 가능한 영역으로써 손상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우선 손상 발생규모나 특성을 파악할 수 있는 감시체계가 선결되어야 하며,

 ○ 질병관리본부는「국가손상감시사업」을 통해 손상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손쉽게 지킬 수 있는 손상 예방수칙을 보급함으로써 국민의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보건복지부 2019-12-1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247 공공기관, 은행 등을 사칭한 불법대출 문자메시지 소비자 피해 주의 경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9.12.03
246 가을 나들이철, 식중독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9.10.23
245 일본뇌염 첫 환자 발생에 따른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9.09.02
244 신학기 학교생활 시작, 인플루엔자·홍역·수두 등 감염병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9.02.27
243 금속 이물 혼입 수입 과자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9.02.14
242 린트(Lindt) 초콜릿, 알레르기 성분 표시 미흡하여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20.05.21
241 해외 여행사 ‘Travelgenio, Travel2be’ 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20.05.07
240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관련 소비자경보 발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20.04.09
239 비스페놀류 등 체내 노출 낮은 수준, 위해우려 없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20.04.09
238 화재 위험 있는 스타 마스터(Star Master) USB 조명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20.02.17
237 유해물질 함유된 Bloodline 문신잉크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20.02.17
236 곡물 찜질팩 구입 및 사용 시 주의사항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20.02.07
235 모임에 갈 때에는 항상 비상구를 먼저 확인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12.13
234 10년 이상 장기 사용한 냉장고·김치냉장고 화재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11.18
233 피해다발업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07.18
232 비타민D 과량 함유된 Hill’s Pet Nutrition 애완견 사료 이상증상 유발 가능성 있어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05.16
231 잔류농약 기준 초과 수입 마늘쫑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03.28
230 씻은 채소는 반드시 냉장보관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02.26
229 갑작스런 한파, 노년층 한랭질환 특히 주의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02.11
228 설 명절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01.28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89 Next
/ 8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