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키장 안전사고의 45.0%가 골절사고로 나타나

- 슬로프에서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가 많아 소비자 주의 필요 -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본격적인 스키시즌을 맞아 스키장 내에서 미끄러지거나 부딪히는 사고의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스키장 안전사고는 최근 5시즌*('14년~'19년) 동안 총 761건이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되었다

* 한 시즌을 스키장 개·폐장 시기에 맞춰 전년 12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로 봄.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 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ISS: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 스키장 안전사고 접수 현황 ]

(단위 : 건)

구분’14∼’15 시즌’15∼’16 시즌’16∼’17 시즌’17∼’18 시즌’18∼’19 시즌합계
접수 건145107240160109761

‘16~‘17 시즌에 스키장 안전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원인 분석 및 실태조사(한국소비자원, 2018.1.)를 통해 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한 이후 전체 사고건수는 대폭 감소*했으나 골절, 뇌진탕 등 장기간 치료를 요하는 사고는 여전히 다발(50.9%)하고 있어 스키장 이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 ’16~’17 시즌 대비 ’18~’19 시즌 54.6% 감소

최근 2년간('17∼'18 시즌, '18∼'19 시즌) 접수된 안전사고 269건을 분석한 결과, 스키장 이용 중에 미끄러지거나 넘어져 다친 사고가 92.6%(249건)로 가장 많았다. 주로 슬로프에서 발생한 사고였으나, 리프트 하차지점에서 내리다가 넘어지는 경우도 있었다.

또한 슬로프 가장자리의 펜스, 스키 폴대 등에 부딪히거나 이용자 간에 충돌한 사고가 4.1%(11건)를 차지했다.

상해 부위는 `팔·손' 35.7%(96건), `둔부·다리·발' 27.9%(75건), `머리·얼굴' 18.9%(51건), `목·어깨' 11.5%(31건) 순이었다. 특히 `팔·손', `둔부·다리·발', `목·어깨' 관련 상해 202건 중 69.8%(141건)는 근육, 뼈 및 인대 손상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상해증상별 상해부위 현황 ]

(단위 : 건,%)

구분팔·손둔부·다리·발머리·얼굴목·어깨몸통기타합계(비율)
근육, 뼈 및 인대 손상골절57325216-121(45.0)
염좌(삠)916-1--26(9.7)
탈구1113--6(2.2)
소계67496256-153(56.9)
타박상2824967-74(27.5)
뇌진탕--16---16(5.9)
피부 및 피하조직 손상1218--122(8.2)
기타손상--2--24(1.5)
합계96755131133269(100.0)

상해 증상은 `골절'이 45.0%(121건)로 가장 많았고, `타박상' 27.5%(74건), `염좌(삠)' 9.7%(26건) 등의 순이었다. 골절의 경우 치료기간이 오래 걸리고, 다리 부위에 타박상을 입을 경우 종종 무릎이나 발목부위의 인대 파열을 동반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아울러 `뇌진탕'을 입은 경우도 5.9%(16건)였는데, 뇌진탕 등 외상성 뇌손상의 경우 기억상실이나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스키는 멈추는 기술이 미흡하면 두 발이 과도하게 벌어져 다리를 다칠 수 있고, 스노보드는 넘어질 때 손으로 바닥을 짚으면서 팔, 어깨 부위를 많이 다칠 수 있어 보호 장구 착용이 필수적이다.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는 스키장 이용자들에게 ▲부상 없이 넘어지는 방법 등 기초 강습을 철저히 받을 것, ▲사전에 충분히 준비운동을 할 것, ▲반드시 안전모, 보호대 등 보호 장구를 착용할 것, ▲실력에 맞는 슬로프를 이용할 것, ▲상해보험 등 보험 가입을 고려할 것 등 스키장 이용 안전수칙의 준수를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소비자원 2019-12-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918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3.20.∼2015.3.26.)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722 2015.03.30
1917 복어 안전 섭취요령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721 2015.05.06
1916 2014년 4/4분기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강원도소비생활센터 721 2015.02.26
1915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1.23.∼2015.1.29.) 강원도소비생활센터 716 2015.02.02
1914 현대자동차(주) 베라크루즈 차량 앞유리 무상 조치 안내 강원도소비생활센터 713 2016.07.18
1913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1.16.∼2015.1.22.) 강원도소비생활센터 710 2015.01.26
1912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2.27.∼2015.3.5.)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709 2015.03.09
1911 2014년 12월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강원도소비생활센터 701 2015.02.26
1910 [공지]가전제품 판매사이트 뉴피가전가구, 뉴피몰 주의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91 2015.06.12
1909 마비성 패류독소 발생 및 검사현황(3월14일 현재)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89 2016.03.16
1908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1.9.∼2015.1.15.)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89 2015.01.16
1907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4.17.∼2015.4.23.)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84 2015.04.27
1906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4.3.∼2015.4.9.)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77 2015.04.13
1905 키성장 제품 관련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76 2015.11.23
1904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6.26.∼2015.7.2.)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58 2015.07.06
1903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2016.3.11~2016.3.17)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57 2016.03.23
1902 마비성 패류독소 발생 및 변동상황(2016.3.8. 현재)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52 2016.03.10
1901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2.13.∼2015.2.26.)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51 2015.03.02
1900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6.1.8.∼2016.1.14.)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50 2016.01.18
1899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검사 결과 (2015.9.4.∼2015.9.10.)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650 2015.09.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9 Next
/ 9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