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코로나19로 인해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이용제한 및 기피심리 등으로 계약해지를 둘러싼 소비자분쟁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사업자의 폐업·연락두절로 인한 피해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접수된 헬스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1,995건으로 전년 동기(1,298건) 대비 5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2월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에 따라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 헬스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건)
계약해지 관련 피해 많고, 연락두절 또는 폐업으로 인한 피해도 발생

피해구제가 신청된 1,995건을 분석한 결과, ‘계약해지 관련’ 피해가 93.1%(1,858건)로 대부분이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헬스장 이용이 제한을 받거나 소비자가 이용을 꺼리면서 계약해지 요청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계약해지 관련 소비자피해 1,858건 중에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자금난을 이유로 사업자가 연락을 회피하거나 환급을 지연한 사례가 9.8%(182건)였다. 또한 이미 폐업했거나 곧 폐업할 예정이라며 영업을 중단한 사례도 4.1%(77건)에 달해 피해를 보상받기 어려운 경우도 있었다.

12개월 이상 장기 계약이 약 40%, 일시불 결제가 약 70%

계약기간이 확인된 1,066건을 분석한 결과, 3개월 이상 장기 이용계약이 94.2%로 대부분이었다. 12개월 이상 장기 계약만도 39.5%(421건)로 다수였는데 이는 계약기간이 길수록 높은 할인율이 제시되기 때문이다.

또한 결제수단이 확인된 1,386건 중에서는 69.4%(962건)가 현금이나 신용카드 일시불로 대금을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헬스장 장기 계약 시 현금이나 신용카드 일시불로 결제하면 사업자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거나 정당한 해지 요구를 거절하고 연락을 끊거나 폐업하는 경우에도 할부항변권*을 행사할 수 없다.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헬스장 이용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계약 및 결제 시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 사업자가 폐업하거나 정당한 해지 요구를 거절하는 등의 사유가 있는 경우 신용카드사에 잔여 할부금의 지급을 거절할 수 있는 권리


                                                                        [ 계약기간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단위: 건, %)

기간

3개월 미만

3개월 이상~6개월 미만

6개월 이상~12개월 미만

12개월 이상

건수

62

357

226

421

1,066

비율

5.8

33.5

21.2

39.5

100.0

가급적 단기로 계약하고, 신용카드 할부로 결제해야

한국소비자원은 헬스장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이벤트 및 할인에 현혹되지 말고 가급적 단기 계약으로 체결할 것, ▲장기계약 시 폐업 등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신용카드 할부로 결제할 것, ▲계약 후 헬스장 이용 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할 것, ▲코로나19로 인해 사용이 제한되는 경우 계약해지 보다는 가급적 기간을 연장하는 방법을 강구하고 연장확인서, 문자메시지, 녹취 등 증빙자료를 확보해 분쟁을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



[ 한국소비자원 2020-10-2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30 부처님 오신날 사찰 화재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 2019.05.10
529 봄철 수산물 패류독소 안전관리 강화한다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 2019.03.05
528 Incharacter 영유아 코스튬, 화상 가능성으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 2019.02.07
527 야생 버섯 절대 먹지 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10.22
» 코로나19로 인해 헬스장 계약해지 관련 소비자피해 증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10.22
525 안마의자, 영유아 끼임 사고 주의 필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09.23
524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증가, 예방수칙 준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09.02
523 의약품 부작용인가요? '약물안전카드' 사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08.28
522 지퍼에 별도 보호 장치가 없어 어린이 질식 위험 있는 빈백의자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08.24
521 어린이 안전용기 미사용으로 중독사고 위험 있는 Plant Therapy 에센셜오일 판매차단(2)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08.24
520 어린이 안전용기 미사용으로 중독사고 위험 있는 Plant Therapy 에센셜오일 판매차단(1)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08.24
519 화재 위험 있는 HONDA 휴대용 발전기 무상수리 실시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08.24
518 유해물질 함유된 Bloodline 문신잉크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20.02.17
517 유아용 물놀이 기구(Inflatable airplane swim ring),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검출되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12.27
516 추석 명절, 보이스피싱에 특히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9.10
515 즐거운 여름 휴가, 바닷가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7.26
514 허용외 타르색소 검출 태국산 수입 과실주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5.23
513 중금속 기준초과 검출 농산물 '우슬' 제품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5.02
512 지역축제 안전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4.04
511 자연재난 대비 풍수해보험 미리 가입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3.21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102 Next
/ 1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