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바다뿐만 아니라 하천·강 등을 찾는 물놀이객 또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지난 5년 간(‘12년~’16년) 발생한 물놀이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총 157명(연평균 31.4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하천·강에서 발생한 사고가 전체 사고의 53%로, 5년 간 84명(연평균 16.8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여, 계곡, 해수욕장 등 다른 물놀이 장소보다 인명피해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름방학과 직장인들의 휴가가 겹치는 7월 말 ∼ 8월 초에 발생한 사고가 전체의 55%(46명)를 차지하였다.

원인별로 살펴보면, 수영미숙이 35%(29명)로 가장 많았고, 안전부주의로 인한 사고도 33%(28명)로 이와 비슷하게 발생했다.

이어 급류에 휩쓸린 경우가 14%(12명), 음주수영이 12%(10명)로 그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10대가 38%(32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 26%(22명), 50대 12%(10명), 30대 11%(9명)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만 해도 벌써 여러 건의 사고가 발생하였다.

지난 7월 9일에는 경기도 가평군 가평천에서 물놀이 중 급류에 휩쓸려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으며, 같은 날 강원 인제군 영실천에서는 음주 후 물놀이를 하다 사망하는 사고도 있었다.

하천과 강은 해수욕장에 비해 다양한 위험요소가 있기 때문에 물놀이를 즐길 때에는 특히 다음의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우선, 물놀이 전에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구명조끼를 꼭 착용해야 한다.

또한, 아무도 없는 곳에서 혼자 물놀이를 하기 보다는 주위에 안전관리 요원이나 시설이 있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장소에서 물놀이를 해야 하며, 수영금지 구역에는 절대로 들어가서는 안 된다.

특히,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갑작스런 위험에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물놀이 시 보호자가 함께 해야 하며, 보호자는 아이들에 대한 시선을 놓지 말아야 한다.

국민안전처는 “하천과 강은 급류가 수시로 발생하고, 수심이 급격하게 변하는 등 지형적인 위험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전에 안전수칙을 확인하고 이를 꼭 지켜야 한다.”라고 당부하였다.



[ 국민안전처 2017-07-1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26 방문판매 교육서비스, 위약금 과다 등 계약해지 관련 피해 많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0 2017.08.28
525 식약처, 유럽산 햄 소시지 반드시 익혀 먹어야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08.25
524 교통사고로부터 자녀를 보호할 수 있다!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8 2017.08.25
523 비올 때 에스컬레이터 주의해서 이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0 2017.08.24
522 휴대폰 케이스 일부에서 카드뮴과 납 다량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6 2017.08.24
521 모바일 게임 ‘리니지M’, 아이템 구매 시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7 2017.08.23
520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치료제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7.08.23
519 일부 기계식 주차장 발빠짐·추락사고 위험 높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2 2017.08.22
518 식약처, 이엽우피소.백수오 안전성 평가 결과 발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9 2017.08.22
517 이슬람 성지순례 기간(Hajj, ’17년8월30일∼9월4일) 동안 사우디아라비아 방문 시 메르스 감염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3 2017.08.22
516 공정위 사칭한 해킹메일 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1 2017.08.22
515 만 12세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 미접종 이유의 73.5%는 부작용 걱정, 실제로는 심각한 부작용 ´0´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6 2017.08.17
514 족발 및 편육, 제조·유통단계의 위생관리 강화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5 2017.08.17
513 방학끝, 개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조심!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5 2017.08.17
512 인터넷은행을 사칭하는 에스뱅크에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7.08.16
511 안전결제사이트 사칭 사기피해 발생…소비자주의 필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5 2017.08.16
510 모바일게임 피해급증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2 2017.08.14
509 여름철 단맛 음료 과잉 섭취, 청소년 건강 적신호!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3 2017.08.14
508 벌쏘임 사고 절반이 8월~9월 발생, 주의하세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8.11
507 벤조피렌 기준 초과 검출 ‘들기름’ 제품 회수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0 2017.08.11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102 Next
/ 1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