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해파리 쏘임 사고 조심하세요!
-주간(7.21.~7.27.) 안전사고 주의보 -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우리나라 주변 바다의 온도가 높아지면서 독성해파리 출현으로 인한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였다.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3년(‘15~’17년)간 해파리 등 독성 바다 동물과의 접촉으로 인한 환자 수는 총 2,400명이며 여름철인 7~8월에 1,773명(73.9%)이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 특히, 여름에는 바닷가 방문객이 증가하고 독성 해파리도 급증하는 시기인 만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여야 한다.

□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연근해에서 많이 출현하는 독성 해파리는 8종*이며, 그 중 노무라입깃해파리와 보름달물해파리가 가장 흔하게 나타난다.
* 노무라입깃해파리, 보름달물해파리, 유령해파리, 작은부레관해파리, 야광원양해파리, 커튼원양해파리, 작은상자해파리, 기수식용해파리
○ 독성해파리의 발견율*은 여름철(7~9월) 기간 중 피서철인 7월 3주차부터 8월 5주차까지 높게 나타난다.
* 어민 해파리 모니터링요원 중 해파리를 관찰한 사람 수를 백분율 표시
○ 독성노무라입깃해파리는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많이 나타나고 보름달물해파리는 8월 말에 주로 발견되고 있어 방문하는 시기에 자주 출현하는 해파리를 미리 알아두고 대처방법을 숙지하면 도움이 된다.

□ 해파리 쏘임 사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안전수칙과 예방요령을 알아두고 준수하여야 한다.
○ 해파리는 주로 부유물이나 거품이 많은 곳, 물 흐름이 느린 곳에 있으므로 해당 지역에 입수할 때는 자세히 살펴보아야 한다.
○ 죽은 해파리도 독이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절대 접촉하지 않는다.
○ 해파리에 쏘였을 때 바로 구급차를 부르고 구조요원에게 도움을 청해야 한다.
- 독성 해파리에 쏘이면 홍반을 동반한 채찍 모양의 상처가 생기며, 통증‧발열 등을 유발하고 호흡곤란과 신경마비 증상까지 초래할 수 있다.
- 피부에 달라붙은 해파리나 독침은 맨손으로 떼어내지 말고 주변의 물건이나 장갑을 이용하여야 하며, 피부에 독침이 박힌 경우 플라스틱 카드 등을 이용해 독침이 박힌 반대방향으로 긁어낸다.
- 상처부위를 바닷물이나 식염수로 10분 이상 씻어내야 하며, 이 때 맹독성 입방해파리에 쏘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식초로 씻으면 역효과가 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 또한 국립수산과학원 누리집(https://www.nifs.go.kr)을 통해 매주 해파리 출현정보를 조사하여 국민에게 알리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바닷가에 놀러가기 전에 정부에서 제공하는 해파리 출현정보를 살펴보고 대처요령을 미리 숙지하여 사고를 예방해 달라.”라고 당부하였다.



[ 행정안전부 2019-07-1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52 여름철 감전 사고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9.06.20
551 Maxzen 냉온풍기, 화재 발생 위험있어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9.04.11
550 어린이 베란다(발코니) 사고, 보호자 주의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9.04.10
549 해외여행 전에 꼭 확인해요, 국가별 여행경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9.02.27
548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안전정보 제공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9.02.25
547 해외 유입 홍역환자 증가에 따른 지속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9.01.21
546 빗길 교통사고 18~20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20.07.09
545 청소년 울리는 고금리 사채, 대리입금 거래를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20.07.09
544 등받이가 경사진 바운서, 요람 등에서 아기를 재우지 말아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20.07.02
543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 발생에 따른 예방수칙 준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20.05.25
542 실내 롤러스케이트장, 안전사고 위험 높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12.13
541 식약처, 저출력심장충격기 및 모유착유기 안전관리 실태점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10.31
540 Aqueon 물고기 사료(Betta Food), 살모넬라균 오염되어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9.23
539 가을철 야외활동 독버섯, 뱀 등 독성생물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9.02
538 낙뢰사고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8.01
537 Fallopia multiflora 대체의약품, 간 손상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7.22
536 Weleda 배앓이 완화제, 영유아 삼킴 사고 유발할 수 있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6.14
535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계절, 자전거 사고 예방에 헬멧 착용은 필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5.08
534 에어컨 사전 구매 및 점검으로 설치·수리 지연 예방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4.26
533 제조일자 변조한 수입 냉동가오리날개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4.26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95 Next
/ 9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