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다수 드론 리튬 배터리 보호회로 없어 폭발·발화 위험 커 -

최근 저렴한 가격의 취미·레저용(초급자용) 드론 보급이 늘어나면서 배터리 폭발·발화, 충돌에 의한 상해 등 관련 안전사고도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 2015.1.∼2017.5.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드론 관련 위해사례는 총 40건으로, 위해원인별로는 충돌에 의한 상해(23건), 배터리 폭발·발화(9건), 추락(8건) 등임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구매빈도가 높은 취미·레저용(초급자용) 드론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배터리 및 드론 본체의 안전성을 조사했다.

* (제품 브랜드별 국적) 중국 17개, 한국 2개, 프랑스 1개

8개 제품, 배터리 보호회로가 없어 폭발·발화 위험 높아

조사대상 제품 모두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동력원으로 사용하고 있었는데, 안전성 시험* 결과, 8개 제품(40.0%)은 배터리에 보호회로**가 없어 과충전 시 폭발·발화의 위험이 높았다.

* 드론 리튬배터리에 대한 안전기준이 부재하여 ‘휴대용 밀폐 2차 전지 안전기준(KC62133)’을 준용

** 보호회로(PCM, Protection Circuit Module): 비정상적인 사용 조건에 의해 전지에 가해지는 과충전, 과방전, 과전류로부터 전지를 보호하기 위한 전자 회로 장치

실제로 보호회로가 미설치된 1개 제품은 과충전 시험 중 폭발해 안전성에 문제가 있었다.

프로펠러 안전가드, 대부분 상해사고 예방효과 없어

드론의 프로펠러는 빠르게 회전하고 날카로워 신체 접촉 차단을 통해 상해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보호장치(안전가드)가 필요하다.

그러나 4개 제품(20.0%)은 안전가드가 없었고, 9개 제품(45.0%)은 프로펠러 회전 반경보다 작거나 프로펠러 높이보다 낮게 설치되어 있어 상해사고 예방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웠다.

심지어 일부 제품의 온라인 광고에는 안전가드가 사물과의 충돌 시 기체 또는 프로펠러를 보호하기 위한 용도라고 설명하고 있었다.

안전기능의 부재로 비행중 추락 우려 높아

비행 중인 드론이 추락하게 되면 사람, 차량 등과 충돌할 위험이 높으므로 조종거리 이탈 또는 배터리 방전에 따른 추락에 대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필요하다.

조사대상 중 19개 제품(95.0%)은 조정거리를 벗어나면 아무런 경고 없이 추락하였고, 17개 제품(85.0%)은 송신기에 배터리 방전 경고 기능이 없어 비행 중 불시 추락의 우려가 높았다.

조종자 준수사항 표시 미흡하고, 야간비행 등 불법 조장 광고 성행

드론 조종자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야간(일몰후 일출전), 인구밀집지역 비행금지 등의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그러나 18개 제품(90.0%)은 조종자 준수사항 표시가 미흡했고, 특히 일부 제품은 야간비행을 조장하는 온라인광고를 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조종자 준수사항 위반은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대상임.

드론 및 드론 배터리에 대한 안전기준 마련 필요

한국소비자원은 취미·레저용품으로 각광받고 있는 드론 제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국가기술표준원에 ▲드론 본체 및 리튬배터리에 대한 안전기준 마련과, 국토교통부에는 ▲조종자 준수사항 홍보 강화 등을 건의할 예정이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신체 상해방지를 위한 프로펠러 형상, 배터리 방전에 의한 추락방지를 위한 알림 기능 의무화, 고출력이 요구되는 배터리에 대한 전기적 안전 요구사항을 포함한 취미·레저용 드론 안전기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국소비자원 2017-08-0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44 레지오넬라증 증가 추세 지속, 환경관리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9 2017.09.06
543 임산부의류 인터넷 쇼핑몰‘꼰지잼잼’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93 2017.09.06
542 이유식.간식 등 우리아이 먹거리 위생점검 결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7.09.06
541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이 검출된 무신고 수입 ‘이엑스티파워플러스’ 제품 회수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7.09.05
540 식약처, 비가열 햄.소시지 등 수거.검사 결과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7.09.05
539 톳환·다시마환 제품, 비소 및 카드뮴 다량 함유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1 2017.09.05
538 동물용의약품이 검출된 `중국산 활미꾸라지`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6 2017.09.04
537 9월에는 어떤 재난안전사고를 주의해야 할까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8 2017.09.04
536 가향담배, 국내에서도 흡연 유인 효과 확인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3 2017.09.04
535 『위궤양』 스트레스 예방 및 올바른 식습관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7.09.04
534 부품 탈락으로 위해 우려 있는 음식물 처리기 판매 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6 2017.09.01
533 LG전자 LED TV, 모니터 무상수리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57 2017.09.01
532 쥬니버토키 무상수리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3 2017.09.01
531 충격흡수력 기준 미달인 Jix社의 오토바이 헬멧 판매 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4 2017.09.01
530 편리한 카셰어링, 더욱 안전하게 이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6 2017.09.01
529 초가을 꽃가루 알레르기 주의…9월에도 꽃가루 농도 높아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3 2017.08.30
528 중고차 거래, 성능·상태 점검 관련 소비자피해 여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2 2017.08.30
527 요가매트 일부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 유해물질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9 2017.08.29
526 방문판매 교육서비스, 위약금 과다 등 계약해지 관련 피해 많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8 2017.08.28
525 식약처, 유럽산 햄 소시지 반드시 익혀 먹어야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08.25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93 Next
/ 9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