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한파 시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쓰고, 가능한 술을 마시지 마세요.

     * 내복이나 얇은 옷을 겹쳐 입고, 장갑·목도리·모자·마스크로 따뜻하게 입기

어르신, 어린이, 만성질환자는 외출을 삼가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세요.


□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12월 30일(수)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하강하면서 1월 8일(금)까지 전국적인 한파가 지속된다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한랭질환*에 주의를 당부하였다.


   *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이며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음


 ○ 특히 이번 한파는 체감온도가 –20℃까지 떨어지면서 올 들어 가장 춥겠고 1월 초까지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으로, 갑작스런 추위에 신체가 덜 적응되고 극심한 추위에 노출로 피해가 가중될 수 있어 한랭질환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 기상청 보도자료 ‘연말연시 전국 강추위’ (12.28.)


□ 올해(’20.12.1~12.28) 질병관리청「’20-’21절기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보고된 한랭질환자는 110명, 이 중 사망자는 2명으로 2019년 같은 기간(한랭질환자 113명, 사망자 0명)에 비해 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매년 12월부터 2월까지 전국 약 500개 협력 응급실로부터 한랭질환자 진료현황을 신고 받아 매일 질병관리청 누리집을 통해 국민과 유관기관에 정보 제공


 ○ 올해 신고된 한랭질환자는 65세 이상이 55명(50.0%)으로 많았고, 발생장소는 실외가 82명(74.5%)이었다.


   - 실외에서는 길가 33명(40.2%)와 주거지주변 22명(26.8%)이 많았으나 이 밖에 강가‧해변‧산 14명(17.1%), 실외작업장 3명, 미상 10명이었고, 실내 발생은 28명으로 집안 23명(82.1%), 건물 안 등이 5명(17.9%)이었다.


 ○ 또한, 한랭질환자 중에 음주 상태였던 사람은 29명(26.4%), 치매를 가진 사람은 10명(9.1%)(실내 5명, 실외 5명) 보고되었다.


□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 질병관리청은 한파에 의한 한랭질환 등 건강피해를 줄이기 위해 「한파대비와 한랭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 바로알기」(개정판)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 이 자료에는 한파 시 일반 건강수칙은 물론 어르신, 어린이, 만성질환자 등 더욱 주의가 필요한 취약계층의 대처 요령과 이 밖에 심근경색, 뇌졸중, 낙상사고, 호흡기질환 등 겨울철에 특히 주의해야할 질환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 특히 어르신과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여 한파 시에는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써야 하며, 난방이 적절하지 않은 실내에서 지내는 경우 한랭질환 발생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 만성질환자(심뇌혈관, 당뇨병, 고혈압 등)는 급격한 온도 변화에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 갑작스런 추위 노출과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해야 한다.


 ○ 또한, 술을 마시면 신체에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추위를 인지하지 못해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가능한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 한파 대비 일반 건강수칙

 

생활 습관


- 가벼운 실내운동, 적절한 수분섭취와 고른 영양분을 가진 식사를 합니다.


실내 환경


- 실내는 적정온도(18~20)와적정습도(40%~60%)유지합니다.


외출 전


- 날씨정보(체감온도 등)를 확인하고 추운 날씨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줄입니다.


외출 시


- 내복이나 얇은 옷을 겹쳐 입고, 장갑·목도리·모자·마스크로 따뜻하게 입습니.




〈 한파 관련 특히 주의가 필요한 경우  

 

어르신과 어린이


-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을 유지하는 기능이 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평상시와 외출 시에 보온에 신경 쓰세요*.


* 내복이나 얇은 옷을 겹쳐 입고, 장갑·목도리·모자·마스크로 따뜻하게 입습니다.


 

만성질환자(심뇌혈관질환, 당뇨병, 고혈압 등)


- 급격한 온도 변화에 혈압이 상승하고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게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세요.


 

음주


- 술을 마시면 신체에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에는 가능한 술을 마세요.


    

낙상(노인, 영유아,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만성질환자)


- 빙판길, 경사지거나 불규칙한 지면, 계단을 피해 가급적 평지나 승강기를 이용하고,

  장갑을 착용하여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 활동합니다.

 


□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연말연시 전국적으로 강력한 한파가 예상되고,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임을 고려하여,


 ○ 이번 연말연시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행사나 모임을 취소하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밝히며 한랭질환과 코로나19 예방에 힘써주실 것을 거듭 당부하였다.


 ○ 아울러, “독거노인과 노숙인, 치매 등 만성질환자는 한파에 특히 취약하므로 지자체와 이웃, 가족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 드리며, 취약계층에 대한 한랭질환 예방을 위해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지속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질병관리청 2020-12-29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754 여름 휴가철 렌터카 이용시 소비자피해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 2020.07.20
753 여름 휴가철 물놀이 "음주가 가장 위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07.17
752 여름 휴가철 물놀이 "음주가 가장 위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6 2018.07.16
751 여름 휴가철 물놀이 '음주가 가장 위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 2019.07.08
750 여름 휴가철 위험 신고 『안전신문고』로 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5 2018.07.02
749 여름 휴가철, 바닷가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 2020.08.04
748 여름의 끝 8월에는 어떤 재난에 주의해야 할까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0 2018.07.27
747 여름의 초입 6월, 호우·폭염·물놀이·자전거 사고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4 2020.05.28
746 여름철 감전 사고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9.06.20
745 여름철 단맛 음료 과잉 섭취, 청소년 건강 적신호!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3 2017.08.14
744 여름철 무더위 냉방기 화재사고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6.12
743 여름철 물놀이 사고, 안전예방 수칙 준수 필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19.06.20
742 여름철 물놀이 사고에 주의 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6 2020.07.09
741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 사전대비 철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4 2017.05.22
740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 2019.08.02
739 여름철 살모넬라 식중독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 2019.08.20
738 여름철 안전사고 이렇게 예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 2020.07.16
737 여름철 제모 후 피부염, 화상 등 부작용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2 2017.07.06
736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 2020.06.25
735 여름철, 살모넬라 식중독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20.08.11
Board Pagination Prev 1 ...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 101 Next
/ 10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