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인플루엔자 유행 지속 중이나 ’18년 1주 증가폭 감소(’17년 52주 71.8→’18년 1주 72.1)

그러나, 0~6세, 65세 이상 노인에서 입원환자 발생이 높음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신속히 진단과 치료를 받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미접종자는 예방접종을 받기를 당부

감염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한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준수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지난 12월 1일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47주, 외래 환자 1,000명당 7.7명)한 이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였으며 2018년 1주(12.30~1.6)는 72.1명이었다고 밝혔다.

※ ’17년 50주 30.7명 → 51주 53.6명 → 52주 71.8명 → ’18년 1주 72.1명

*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자

**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 : 6.6명/1,000명(2016-2017절기 8.9명)
(인플루엔자 유행기준 공식 : 과거 3년간 비유행기간 평균 인플루엔자의사환자(ILI) 분율 + 2×표준편차)

연령별로 7~12세(외래 환자 1,000명당 119.8명), 13~18세(외래 환자 1,000명당 99.3명)는 지난주에 비하여 감소하는 추세이나 전 연령에서 아직 발생이 높은 상황이다.

급성호흡기감염증 표본감시 결과 입원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기관당 신고수 52주 11.26명, 1주 14.53명)하고 있으며, 0세(2.80명/만명), 1~6세(1.66명/만명), 65세 이상(1.15명/만명)에서 입원환자가 많았다.

인플루엔자 실험실 감시 결과 2017-2018절기 시작 이후 제1주까지(2017.9.3.~2018.1.6.) B형이 409건(54.6%), A(H3N2)가 294건(39.3%), A(H1N1)pdm09가 46건(6.1%)이 검출되었다.

※ 북반구 전반적으로 인플루엔자 유행 중, 중국, 유럽 등 많은 국가에서 H3, B형(yamagata계열) 바이러스 유행 지속 중

따라서,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입원율이 높은 영ㆍ유아 및 65세 이상 노인 등 고위험군*은 인플루엔자 감염 시 폐렴 등 합병증 발생 및 기존에 앓고 있는 질환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의심증상 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한 진료를 받을 것을 강조하였다.

인플루엔자 검사에서 양성이면 항바이러스제의 요양급여가 인정되며, 특히 유행주의보 발령 이후부터 고위험군* 환자는 인플루엔자 검사 없이 항바이러스제 요양급여가 인정(붙임 5참조)

* 고위험군: 만기 2주 이상 신생아를 포함한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질환, 폐질환, 신장기능 장애 등

특히, 노인, 임신부,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 중 미접종자는 지금이라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학령기 학생은 집단생활로 인플루엔자 확산의 우려가 있으므로 개학 전 꼭 예방접종을 받기를 당부하며, 2018-2019절기부터는 60개월 이상 12세 이하 초등학생까지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지원이 확대되고, 향후 중ㆍ고등학생까지 단계적으로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 국민에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감염병 예방 및 확산방지의 기본 원칙인 30초 이상 손씻기와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실천과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하였다.

영유아 및 어린이가 건강한 생활습관이 형성될 수 있도록 가정과 보육시설 등에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인플루엔자에 감염되었을 경우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증상발생일로부터 5일이 경과하고 해열제 없이 체온 회복 후 48시간까지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등에 등원ㆍ등교를 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였다.

<개인위생수칙>

  • 올바른 손씻기의 생활화
    •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ㆍ후, 기저귀 교체 전ㆍ후, 코를 풀거나 기침, 재채기 후 등
  • 기침예절 실천
    •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기
    • 사용한 휴지나 마스크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기
    • 기침 후 반드시 올바른 손씻기 실천
    • 호흡기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 착용
  • 자기 손으로 눈, 코, 입 만지지 않기

[ 보건복지부 2018-01-1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771 “ 죽음에 이르는 질식사고, 봄철에 가장 많이 발생 ”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4 2018.03.15
770 미인증 블루투스 스피커용 피젯스피너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8 2018.03.09
769 새 학기 시작,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5 2018.03.08
768 학생들의 신학기 학교생활 시작, 인플루엔자·수두·유행성이하선염 등 감염병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8.03.02
767 동남아 지역 여행 시 장티푸스, 세균성이질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8.02.28
766 국내유통 음료류 벤젠으로 인한 위해 우려 없어 !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4 2018.02.28
765 교통사고, 보행자 사고 예방이 우선 !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1 2018.02.27
764 3월, 이런 재난안전사고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4 2018.02.27
763 생활화학제품 어린이보호포장 확대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2 2018.02.27
762 『일자목증후군』평상시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스트레칭 운동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7 2018.02.26
761 유명 브랜드 사칭 해외직구 쇼핑몰 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0 2018.02.23
760 해빙기 안전 - 주변 시설물 더욱 꼼꼼하게 점검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2 2018.02.22
759 필리핀 등 동남아 여행 시 지카 감염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5 2018.02.22
758 ‘무늬만 가상통화 관련주’ 투자 유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3 2018.02.22
757 즐거운 설 연휴, 이런 질병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8.02.13
756 설 연휴, 아프거나 다쳐도 걱정 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8.02.13
755 설 연휴 기간 감염병 발생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8 2018.02.13
754 휴대전화發 불법도박 이미지스팸 주의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0 2018.02.13
753 노로바이러스 예방수칙 철저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9 2018.02.13
752 설 명절 교통사고 화재 등 안전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9 2018.02.08
Board Pagination Prev 1 ...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 102 Next
/ 1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