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영아용 조제분유, 구매 전 영양성분 꼼꼼히 살펴봐야

- 주요 영양성분 함량은 국내제품이 수입제품보다 다소 높아 -


저출산 영향으로 국내 조제분유 시장 규모는 감소 추세에 있으나 수입 조제분유의 선호로 수입물량은 대폭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되는 등 안전성 문제와 함께 국내외 조제분유의 영양성분 함량 부적합 사례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에 판매중인 영아용 조제분유* 12개 제품**의 위생 및 영양성분 함량 등을 조사한 결과 식중독균 등은 불검출되었으며, 주요 영양성분 함량은 국내제품이 수입제품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 생후 6개월 미만 영아에게 모유 대용으로 먹일 수 있도록 만든 제품

** 국내제품 6개, 수입제품 6개

◎ 주요 영양성분 함량 국내제품이 수입제품보다 높고, 표시정보도 더 많아

국내제품과 수입제품의 주요 영양성분(8종) 함량을 비교한 결과 열량·탄수화물·단백질·셀레늄·DHA(5종)는 국내제품이 수입제품보다 높았고, 지방(1종)은 유사하였으며, 칼슘·인(2종)은 수입제품이 다소 높았다.

또한 국내제품은 기준·규격이 정해진 성분을 포함하여 평균 63종의 영양성분 함량 표시를 하고 있어 수입제품(평균 45종)보다 표시정보가 더 많았다.

◎ 셀레늄 등 무기질 함량은 표시값보다 최대 370% 높아 정확한 정보제공 필요

조사대상 12개 제품의 열량·지방·탄수화물·단백질·칼슘·인·셀레늄의 실제 함량은 표시허용오차범위 기준에 적합했다.


                                                        [ 영양성분 표시허용오차범위 기준 ]

영양성분

열량·지방

탄수화물·단백질·칼슘··셀레늄

DHA

표시허용오차범위 기준

표시량의 120% 미만

표시량의 80% 이상

기준 없음


그러나 일부 제품들은 칼슘·인·셀레늄 함량이 표시량과 차이가 컸다. 특히 셀레늄의 경우 표시량보다 최대 370% 높은 제품도 있어 정확한 함량 정보 제공을 위한 업계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DHA는 조사대상 12개 중 수입제품 2개를 제외한 10개 제품에 12~27㎎/100㎉ 함유되어 있었다. 유럽연합은 영유아의 발육·건강증진을 위해 2020.2.22.부터 조제분유에 DHA 첨가*를 의무화할 예정에 있어 국내에도 해당 기준 마련 검토가 필요하다.

* 유럽연합 DHA 기준 : 100㎉ 당 20~50㎎

◎ 전 제품에서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등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아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크로노박터(엔테로박터 사카자키), 살모넬라 시험결과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통해 관련 업체에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영양성분 함량 표시 등을 권고했고 업체는 이를 수용해 개선하기로 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영아용 조제분유(조제유)의 관리·감독 강화, ▲DHA 기준 마련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



[ 한국소비자원 2019-03-2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47 가을철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9.14
546 야생버섯 채취가 많은 9월, 독버섯 중독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1 2017.09.07
545 육교 승강기, 관리감독 안되고 안전성도 문제 있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7.09.07
544 레지오넬라증 증가 추세 지속, 환경관리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9 2017.09.06
543 임산부의류 인터넷 쇼핑몰‘꼰지잼잼’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69 2017.09.06
542 이유식.간식 등 우리아이 먹거리 위생점검 결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7.09.06
541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이 검출된 무신고 수입 ‘이엑스티파워플러스’ 제품 회수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7.09.05
540 식약처, 비가열 햄.소시지 등 수거.검사 결과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7.09.05
539 톳환·다시마환 제품, 비소 및 카드뮴 다량 함유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03 2017.09.05
538 동물용의약품이 검출된 `중국산 활미꾸라지`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6 2017.09.04
537 9월에는 어떤 재난안전사고를 주의해야 할까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8 2017.09.04
536 가향담배, 국내에서도 흡연 유인 효과 확인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1 2017.09.04
535 『위궤양』 스트레스 예방 및 올바른 식습관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7.09.04
534 부품 탈락으로 위해 우려 있는 음식물 처리기 판매 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6 2017.09.01
533 LG전자 LED TV, 모니터 무상수리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34 2017.09.01
532 쥬니버토키 무상수리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3 2017.09.01
531 충격흡수력 기준 미달인 Jix社의 오토바이 헬멧 판매 중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4 2017.09.01
530 편리한 카셰어링, 더욱 안전하게 이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3 2017.09.01
529 초가을 꽃가루 알레르기 주의…9월에도 꽃가루 농도 높아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3 2017.08.30
528 중고차 거래, 성능·상태 점검 관련 소비자피해 여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1 2017.08.30
Board Pagination Prev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 89 Next
/ 8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