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역축제 안전사고 조심하세요!
-주간(4.7.~4.13.) 안전사고 주의보-

행정안전부는 봄철 지역축제가 많아짐에 따라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지역축제*는 날씨가 포근해지는 4월(124건)부터 크게 증가하여 5월까지 총 248건(전체의 28%)이 개최될 예정이다.
* 2일 이상 주민, 지역단체, 지방정부가 개최하는 불특정 다수인이 참여하는 축제

그중에 10만 명 이상이 참여한 축제는 98건이며, 영등포 여의도봄꽃축제(500만 명), 진해군항제(315만 명), 서울 장미축제(233만 명) 등 100만 명 이상 참여한 축제는 7건이다.
※문화체육관광부 「2019년 지역축제 개최계획」 ’18년 참여자 수 기준

축제 유형 별로 살펴보면, 4월에는 봄꽃 축제가 전체의 42.4%(53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100만 명 이상이 참여하는 축제도 4건이나 되어 행사관리자는 많은 인파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특히, 봄꽃 축제의 대부분이 공연 일정을 포함하고 있어 혼잡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안전요원의 지시에 협조해야 한다.

따뜻한 봄,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를 위해서는 다음 안전수칙을 숙지해야 한다.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곳에서는 공공질서를 준수하고, 걸으면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은 자제한다.

공연을 관람할 때는 지정된 관람석 이외의 환풍구, 채광창 등 위험한 장소나 출입이 허용되지 않은 장소에 가지 않는다.

화재 등 위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119와 현장의 안전요원에게 즉시 알리고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행동한다.

행사장에서 위험 요소를 발견했을 때는 안전요원에게 즉시 신고하는 등 사고예방에도 적극 동참하는 것이 필요하다.
※안전신문고누리집(www.safetyreport.go.kr) 또는 앱(App)을 활용하여 신고 가능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지역축제 주최 측에서는 시설 및 안전요원 현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관람객은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안전한 축제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행정안전부 2019-04-0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810 한국소비자원, 「해외 항공·호텔 예약 가이드」배포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8.01.10
809 질병관리본부,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8.03.29
808 국민 10명 중 7명은 아파트 단지 내 보행안전 ‘위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8.05.31
807 Polaris Scrambler ATV, 야간 주행 시 충돌 위험으로 인한 후부 반사경 무상 장착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8.06.20
806 Husqvarna 잔디깎이, 누전으로 인한 화재 위험으로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9.03.12
805 2016-2017절기 인플루엔자“유행주의보 해제”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6.01
804 벌쏘임 사고 절반이 8월~9월 발생, 주의하세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8.11
803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이 검출된 무신고 수입 ‘이엑스티파워플러스’ 제품 회수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9.05
802 가을철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9.14
801 잔류농약 기준초과 검출 수입 ‘마늘쫑’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9.14
800 가을철 구별 어려운 독버섯, 먹을 경우 생명위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09.25
799 가을철, 조리식품 보관주의 등 식중독 예방 요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10.10
798 나노 식품 및 화장품, 안전 관리·감독 강화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12.13
797 해외 직구 시 리콜제품 여부 확인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8.01.29
796 Laduo 와이파이 스마트 소켓, 감전 위험이 있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8.03.21
795 Caro White 미백화장품(Lightening Beauty Cream), 피부염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8.03.21
794 Munchikin 목욕 장난감, 삼킴 우려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8.09.06
793 타투 · 페이스 페인팅 · 바디 페인트 제품 사용 시 주의사항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9.09.26
792 작은 장난감 삼킴 사고 우려 있는 Bomb Cosmetic 입욕제 판매차단(3)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20.04.14
791 dellawang / 와썸컴퍼니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20.04.17
Board Pagination Prev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 102 Next
/ 1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