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개인 위생이 강조되면서 손소독제의 수요가 늘고 있으나, 인체에 사용할 수 없는 살균·소독제품을 손소독제처럼 표시해 판매한 사례가 확인돼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온라인에서 판매되고 있는 손소독 효과를 표시한 제품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부 ‘기구 등의 살균소독제’ 및 ‘살균제(살생물제품)’를 인체에 직접 사용할 수 있는 손소독제처럼 표시*한 사실이 확인돼 개선을 요청했다.

   * 손소독제 오인 표시 : ‘기구 등의 살균소독제’ 5개 제품(48건), ‘살균제’ 6개 제품(429건)

※ ‘기구 등의 살균소독제’는 식품조리기구·용기·포장의 살균·소독을 위해, ‘살균제’는 생활 공간의 살균·소독을 위해 사용하는 제품으로, 인체에 직접 사용할 수 없음.

또한 에탄올을 주성분으로 한 겔(gel) 타입의 ‘손세정용 제품’*도 의약외품 허가를 받지 않았음에도 소독·살균 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제품들은 사용 후 물로 씻어내지 않아 손소독제***와 형태 및 사용방식이 유사하지만, 소독·살균 등의 의학적 효능은 담보할 수 없다.

   * ‘손세정제’, ‘핸드클리너’, ‘클린젤’ 등의 제품명 사용

   ** 소독·살균 효과 오인 표시 : ‘겔 타입의 손세정용 화장품’ 6개 제품(135건)

   *** '손소독제’는 「의약외품 범위지정」(식약처고시 제2019-86호)에 따라 의약외품 허가를 받아야 하며, 의약외품이 아닌 제품에는 살균·소독 등의 표시를 할 수 없음.

한국소비자원은 제품 판매페이지에 소비자들이 손소독제로 오인할 수 있는 문구를 사용한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에게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들은 이를 수용해 표시개선 등의 조치*를 취했다.

   * 총 17개 제품(612건) 표시개선 · 판매중단 등 완료(통신판매중개업자 협조를 통한 조치, ’20. 4. 23. 기준)

아울러 제품 용기 상에 의학적 효과를 표기하거나 필수 표시사항을 누락하는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한 제품에 대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해당 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손소독제를 구입할 경우 반드시 의약외품 허가를 받았는지 확인하고, 살균·소독제 사용 시에는 제품에 표시된 용도로만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 한국소비자원 2020-04-2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77 유해물질 검출된 '골든로즈 다크브라운' 문신용 염료 회수 강원도소비생활센터 186 2016.10.21
576 유해물질 검출된 '셀라인 다크브라운' 문신용 염료 회수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16 2016.10.21
575 유해물질 검출된 HoldPeak 디지털 전압계 판매차단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 2020.05.21
574 유해물질 검출된 SCARPA 암벽화 리콜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 2020.04.13
573 유해물질 기준 초과 검출된 Intenze 문신잉크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 2020.04.13
572 유해물질 함유되어 발암 위험 있는 BECO 수영장갑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 2020.05.21
571 유해물질 함유되어 발암 위험 있는 Clear Essence 바디로션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 2020.04.13
570 유해물질 함유된 Bloodline 문신잉크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20.02.17
569 유해물질 함유된 KELY 푸쉬업 운동기구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 2020.04.13
568 유해물질 함유된 Tina Davies 문신잉크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 2020.04.13
567 유해물질 함유된 키스(KISS) 인조손톱 세트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 2020.04.13
566 유행성각결막염 감염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3 2018.06.01
565 유행성각결막염 지속 증가, 예방수칙 철저히 준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1 2018.08.27
564 육교 승강기, 관리감독 안되고 안전성도 문제 있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7.09.07
563 의료기기 부작용 공개 확대..."제품별로 확인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9 2019.01.29
562 의료기기인 '모유착유기',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6 2019.05.02
561 의류·신발 등 전자상거래 주문제작 상품 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3 2018.11.05
560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으로 나타나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119 2017.03.31
559 의약품 부작용인가요? '약물안전카드' 사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 2020.08.28
558 이동통신서비스 관련 고령소비자 피해 지속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2.27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88 Next
/ 8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