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만 12세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 미접종 이유의 73.5%는 부작용 걱정, 실제로는 심각한 부작용 ‘0’건
-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 미접종자 보호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발표 -

◇10명 중 8.4명은 무료접종 알면서도 접종 안 해-8.4명 중 73.5%는 부작용 걱정 때문
◇ 실제 심각한 부작용은 50만건 접종 중 한 건도 없지만 잘못된 정보 때문에 보호자 우려 커
◇ 질본, 이상반응 관련 정확한 정보 제공으로 보호자의 백신 안전성 우려 완화에 힘쓸 것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6년도부터 만 12세 여성청소년에게 무료지원 중인 사람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virus, HPV) 백신 미접종 사유 조사 결과, 실제로는 심각한 이상반응 신고가 한 건도 없는데도  불구하고, 미접종 이유의 73.5%가 부작용 걱정이었다고 밝혔다.

   ※ ’16년 대상자였던 ’03년생 여성청소년 중 미접종자(총 237천명 중 미접종자 98천명)의 보호자 1,000명을 시도별로 비례할당추출해 전화조사
     * ’16년도 대상자는 ’03∼’04년생 여성청소년이며, ’03년생은 ’16년에 1차 접종을 마친 경우에 한해 이후 2차 접종 지원함

□미접종 사유는 백신에 대한 부정적 정보 노출과 신뢰 정도에 따른 부작용 우려, 자궁경부암 인식 정도, 지역 특성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부작용 우려) 우선, 작년 ’03년생의 1차 접종률은 58.5%로, 미접종자의 84%는 무료접종이 지원됨을 알면서도 접종을 하지 않았는데, 그 이유로는 가장 많은 응답자(73.5%)가 ‘예방접종 후 부작용 걱정’을 꼽았다.

   - 특히 뉴스·인터넷 등에서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정보를 접한 경험이 있는 보호자들이 부작용 우려 때문에 접종하지 않았다고 응답한 비율이 78.1%로, 관련 정보가 없던 보호자의 61.4%보다 높았다.

   - 이는 보호자들이 백신에 대해 긍정적인 정보보다 부정적인 정보를 더 많이 접하고, 긍정적 정보(신뢰도 3.38점)보다 부정적 정보(신뢰도 3.47점)를 더 신뢰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 뉴스·인터넷 등에서 백신 관련 정보를 접한 경험이 있는 685명에게 해당 정보의 성격에 대해 조사 결과 백신에 대해 부정적 57.2%, 긍정적 34.9%로 응답(긍정적· 부정적 모두 접함 10.1%)

 ○ (인식도) 중요한 미접종 요인인 자궁경부암 관련 인식도 조사 결과, 실제로는 우리나라에서 매년 3,500여명이 발병하고 900여명이 사망하고 있으며, 백신으로 예방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 이를 심각한 질병이라고 생각하는 보호자는 60.5%로 위험도 인식이 높지 않았고, 백신의 유용성을 인정하는 보호자도 45.7%에 불과했다.

 ○ (지역편차) 지역별로 미접종 사유에 대한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는데, 부작용 우려 때문에 접종하지 않았다는 응답 비율은 제주(88.6%), 대전(85.4%), 세종(84.8%)에서 컸고,

   - ‘의료기관에 방문할 시간이 없어서’ 라는 응답은 대전은 4.9%에 불과한데 비해 전남(28.2%), 경북(24.4%), 충남(24.4%)은 높아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

□질병관리본부는 “미접종 사유를 분석한 결과 작년 6월 하반기에 시작한 신규사업임에도, 적극적인 홍보로 10명 중 8명은 사업을 알고 있었으나, 많은 보호자들이 예방접종에 대한 잘못된 정보 노출이 많고, 시간이 없어서 접종을 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부정적이거나 잘못된 정보에 많이 노출된 이유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의 부작용이 심각하다는 내용이 안아키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포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 특히, 잘못된 정보에 비해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일본 등 해외 보건당국에서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이 보행장애 등 증상과 관련이 없다고 밝힌 정확한 정보는 잘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잘못된 정보의 잦은 노출과 그에 따른 오해로, 실제 우리나라에서는 국가예방접종 도입 후 약 50만 건이 접종되면서 사망이나 장애를 초래하는 중증 이상반응은 한 건도 없었음에도, 많은 보호자들이 부작용을 걱정해 접종을 주저한 것으로 판단된다.

     * 이상반응 신고 37건 중 긴장이나 통증으로 인한 접종 직후 일시적인 실신이 14건으로 가장 많고, 그 외 알레르기 6건, 어지러움 3건, 주사부위 통증 3건 등임

 ○ 자궁경부암 관련 인식이 높지 않은 사유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 감염 후 자궁경부암 발병까지 십 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므로, 만 12세인 자녀의 암 발생 위험과 백신의 유용성을 즉시 체감하지 못하는 보호자가 많고,

   - 보수적인 성 문화로 인해, 주로 성 접촉으로 전파되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의 필요성을 낮게 평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 마지막으로 지역 간 미접종 사유 편차에 대해서는, 각 지자체마다 접종 독려 노력에 따라 보호자의 인식도 차이가 크고, 의료기관의 접근성에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 작년 ’03년생의 절반 이상이 방학 기간에 접종했는데, 이는 만 12세에 접종하는 대상자의 특성상 학기 중에는 의료기관 방문이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며,

   - 본 조사 결과에서도 시간이 없어 접종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17.8%로 부작용 우려 다음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장(공인식)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사람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의 장애요인으로 파악된 여성청소년 보호자들의 불신과 불편을 해소해, 목표접종률 70%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 “교육당국의 협조를 통한 안내, 우편물·SMS 등을 통한 개별 안내를 방학과 연휴 기간 전에 집중적으로 실시하면서, 보호자들이 궁금해하는  백신의 효과성, 안전성에 대한 정보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또한, “보호자들이 주요 개선점으로 꼽은 투명한 정보 공개와 신뢰성 있는 데이터 제공을 위해, 현재까지의 이상반응 의심 신고 현황과 이에 대한 전문가의 검토 결과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 “교육당국과의 긴밀한 협력과 보호자에 대한 접종 독려로 접종률을 끌어올린 지자체의 사례를 공유하고, 이러한 노력을 유도하기 위한 평가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 보건복지부 2017-08-1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866 박테리아균에 오염된 유아용 파우더 판매 중지 강원도소비생활센터 110 2017.04.26
865 박테리아균 검출된 밀가루 판매 중지 강원도소비생활센터 366 2016.10.06
864 바이러스 소독을 위한 메탄올(공업용 알콜) 사용 경고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 2020.03.23
863 바르는 여드름 치료제, 여드름 부위에만 사용해야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60 2017.06.01
862 바디미스트 제품, 알레르기 유발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3 2019.02.26
861 바닥매트, 자전거 등 비대면 수요증가 30개 제품 리콜명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 2021.04.09
860 민원24 민원안내 도용 스팸문자(스미싱)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1 2018.07.23
859 미허용 성분(CMIT/MIT) 함유 수입 세척제 수거.폐기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3 2019.03.19
858 미키하우스 유아용 샌들, 파손으로 인한 부상 위험 있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5 2018.09.06
857 미인증 블루투스 스피커용 피젯스피너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8 2018.03.09
856 미성년자 온라인 구매 관련 소비자 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5 2018.12.11
855 뮈싱쇠 비치체어(해변의자) 전액 환불 안내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89 2017.01.26
854 물티슈 판매중단 및 교환 또는 환불 안내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15 2016.09.08
853 물티슈 정확히 알아보아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 2020.04.01
852 물놀이,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르신도 주의해야 !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5 2018.07.19
851 물놀이 사고…음주수영은 50대 이상, 수영미숙은 10대가 가장 많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6 2018.08.08
850 물놀이 사고, 생존수영 교육으로 대비하자!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7.07.24
849 물기와 습기 많은 여름 감전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3 2018.06.22
848 물기 많은 여름철 감전사고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 2020.07.02
847 문자 또는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해 가족 또는 친구를 사칭하는 보이스피싱에 유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 2020.11.04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102 Next
/ 1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