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영아용 조제분유, 구매 전 영양성분 꼼꼼히 살펴봐야

- 주요 영양성분 함량은 국내제품이 수입제품보다 다소 높아 -


저출산 영향으로 국내 조제분유 시장 규모는 감소 추세에 있으나 수입 조제분유의 선호로 수입물량은 대폭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되는 등 안전성 문제와 함께 국내외 조제분유의 영양성분 함량 부적합 사례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에 판매중인 영아용 조제분유* 12개 제품**의 위생 및 영양성분 함량 등을 조사한 결과 식중독균 등은 불검출되었으며, 주요 영양성분 함량은 국내제품이 수입제품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 생후 6개월 미만 영아에게 모유 대용으로 먹일 수 있도록 만든 제품

** 국내제품 6개, 수입제품 6개

◎ 주요 영양성분 함량 국내제품이 수입제품보다 높고, 표시정보도 더 많아

국내제품과 수입제품의 주요 영양성분(8종) 함량을 비교한 결과 열량·탄수화물·단백질·셀레늄·DHA(5종)는 국내제품이 수입제품보다 높았고, 지방(1종)은 유사하였으며, 칼슘·인(2종)은 수입제품이 다소 높았다.

또한 국내제품은 기준·규격이 정해진 성분을 포함하여 평균 63종의 영양성분 함량 표시를 하고 있어 수입제품(평균 45종)보다 표시정보가 더 많았다.

◎ 셀레늄 등 무기질 함량은 표시값보다 최대 370% 높아 정확한 정보제공 필요

조사대상 12개 제품의 열량·지방·탄수화물·단백질·칼슘·인·셀레늄의 실제 함량은 표시허용오차범위 기준에 적합했다.


                                                        [ 영양성분 표시허용오차범위 기준 ]

영양성분

열량·지방

탄수화물·단백질·칼슘··셀레늄

DHA

표시허용오차범위 기준

표시량의 120% 미만

표시량의 80% 이상

기준 없음


그러나 일부 제품들은 칼슘·인·셀레늄 함량이 표시량과 차이가 컸다. 특히 셀레늄의 경우 표시량보다 최대 370% 높은 제품도 있어 정확한 함량 정보 제공을 위한 업계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DHA는 조사대상 12개 중 수입제품 2개를 제외한 10개 제품에 12~27㎎/100㎉ 함유되어 있었다. 유럽연합은 영유아의 발육·건강증진을 위해 2020.2.22.부터 조제분유에 DHA 첨가*를 의무화할 예정에 있어 국내에도 해당 기준 마련 검토가 필요하다.

* 유럽연합 DHA 기준 : 100㎉ 당 20~50㎎

◎ 전 제품에서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등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아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크로노박터(엔테로박터 사카자키), 살모넬라 시험결과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통해 관련 업체에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영양성분 함량 표시 등을 권고했고 업체는 이를 수용해 개선하기로 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영아용 조제분유(조제유)의 관리·감독 강화, ▲DHA 기준 마련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



[ 한국소비자원 2019-03-2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670 실내 롤러스케이트장, 안전사고 위험 높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12.13
669 가을철 야외활동 독버섯, 뱀 등 독성생물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9.02
668 낙뢰사고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8.01
667 Fallopia multiflora 대체의약품, 간 손상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7.22
666 Weleda 배앓이 완화제, 영유아 삼킴 사고 유발할 수 있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6.14
665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계절, 자전거 사고 예방에 헬멧 착용은 필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5.08
664 에어컨 사전 구매 및 점검으로 설치·수리 지연 예방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4.26
663 제조일자 변조한 수입 냉동가오리날개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4.26
662 스퀴시 완구, 유해물질 함유로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3.12
661 스퀴시 완구, 유해물질 함유로 판매 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3.12
660 건강기능식품 명현반응이라는 말에 속지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2.11
659 Medline 반창고, 곰팡이 발생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9.02.07
658 수입차 관련 소비자피해, 매년 지속적으로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9 2018.12.03
657 일방적 민원 취하 간주, 이유 알려 반려로...자치법규 정비해 민원인 권익보호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20.12.03
656 가정용 정수기의 선택 및 위생관리 가이드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20.10.20
655 '자동차리스 지원 계약’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20.08.26
654 피해다발업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20.08.11
653 자전거 안전하게 즐기기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20.07.10
652 역외보험 가입을 권유받을 때 주의하세요! - 소비자경보(주의) 발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20.05.25
651 피해다발업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20.04.29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102 Next
/ 1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