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3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편의점 도시락, 안전기준에 적합
- 전자레인지에 조리 시 뚜껑 완전히 제거해야 -

최근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혼밥족’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만큼 혼자 밥을 먹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편의점 도시락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한견표)이 시중에 유통 중인 편의점 도시락 24종*에 대해 안전성** 시험을 실시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 편의점 상위 4개사(GS25·CU·세븐일레븐·미니스톱)에서 판매되고 있는 도시락 각각 6종
** 미생물 시험검사(대장균, 바실러스 세레우스), 용기(뚜껑)의 화학물질 시험검사(납, 과망간산칼륨소비량, 총용출량, 안티몬, 게르마늄, 휘발성 물질)

□ 편의점 도시락 24종 모두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적합해

미생물 시험검사 결과, 대장균은 24종 모두 검출되지 않았고, 바실러스 세레우스는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하였다. 용기(뚜껑)의 화학물질(납, 과망간산칼륨 소비량, 총용출량, 안티몬, 게르마늄, 휘발성 물질) 시험검사 결과에서도 모두 관련 기준 및 규격에 적합했고, 표시기준도 전 제품이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 편의점 도시락의 음식을 담고 있는 내부용기 재질은 모두 폴리프로필렌(PP)으로 국내는 물론 유럽연합(EU), 미국, 일본 등 외국에서도 전자레인지용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어 이번 시험검사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음.

□ 전자레인지 조리 시 10명 중 3명만 뚜껑 완전히 제거전자레인지 조리 실태 도표

편의점 도시락을 먹어본 경험이 있는 920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도시락에 표시된 주의문구(뚜껑 개봉, 조리시간 등)를 확인 후 조리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73.6%(677명)였다. 그러나 이 중 뚜껑을 완전히 제거하고 조리하는 사람은 28.8%(195명)에 불과했다.

전문가 및 관련업체에 따르면 편의점 도시락 뚜껑의 재질(PET·PS)은 내열성이 약해 전자레인지를 이용하여 도시락을 데울 때 뚜껑을 덮은 채 조리하게 되면 식품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좋다.

일부 도시락 열량, 성인 여성 1일 에너지 필요추정량의 약 50%에 달해

조사대상 24종 중 열량을 표시한 도시락은 7종으로 평균열량은 651.3kcal였다. 이는 성인여성 1일 에너지 필요추정량(2,100kcal/day)의 1/3에 해당한다. 또한 최소 열량은 370kcal, 최대 열량은 1,078kcal이었고, 최대 열량 섭취 시 1일 필요추정량의 51.3%를 섭취하는 것과 같다.

편의점 도시락의 경우 영양성분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부족하고, 육류 및 튀김류가 많이 포함된 도시락은 지방 및 나트륨 함량이 높기 때문에 이에 대한 상세한 정보제공이 필요하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관련업체에 편의점 도시락 조리 시 올바른 사용방법을 소비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문구 및 기호, 그림 등을 활용하여 표시내용을 개선할 것과 영양성분 표시를 하도록 권고하여, 소비자들이 편의점 도시락 구매 시 해당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2016-09-2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682 ‘가상통화 관련주’ 투자시 유의사항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9 2017.12.14
681 괴로운 소변「신경인성 방광」, 지속적인 예방과 함께 꾸준한 수분섭취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8 2017.12.14
680 일부 패션팔찌에서 납과 카드뮴 다량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7.12.14
679 스키 탈 때 안전수칙 꼭 지키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7 2017.12.14
678 인터넷 판매 식품 허위.대광고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2 2017.12.14
677 추운겨울, 손발에 감각이 없고 덜덜덜 떨린다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6 2017.12.14
676 생리대·기저귀, 안전관리 및 품질개선에 민관 공동 노력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12.13
675 내가 사는 지역 안전지수 확인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0 2017.12.13
674 나노 식품 및 화장품, 안전 관리·감독 강화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6 2017.12.13
673 겨울엔 빙판길 낙상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7.12.13
672 가족을 납치했다는 사기 전화에 침착하게 대응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1 2017.12.12
671 올 한해 국민 안전신고 21만 건, 지난해보다 40% 증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1 2017.12.11
670 가짜 금융회사 앱(App)을 설치하지 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7.12.11
669 식용곤충식품 위해사고 경험 10명 중 1명꼴로 나타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12.08
668 송년회 모임에서 비상구 위치 확인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6 2017.12.07
667 Caro White 미백 로션(Lightning Beauty Lotion), 피부염 유발 물질 검출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7.12.06
666 AIRWAIR INTERNATIONAL 신발 2종, 유해물질 검출되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12.06
665 Le Toy Van 완구(Petilou Tunnel Puzzle-Momma Bear), 질식 위험으로 교환·환불 및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9 2017.12.06
664 Selecta Spielzeug AG 영유아용 모빌(Limbo Mini Mobile), 질식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12.06
663 Sudali Toys 병원놀이 완구(Doctor Toy Set), 유해물질 검출되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1 2017.12.06
Board Pagination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 108 Next
/ 10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