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공기 중 꽃가루 농도, 4월과 5월에 이어 9월에 세 번째로 농도 높아, 가을철 알레르기 질환자는 각별한 주의 필요

▷ 환삼덩굴이 8월 말부터 9월 중순까지 가을철 잡초 중에 가장 많은 꽃가루 내뿜어 주요 알레르기 원인으로 지목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임대현)와 함께 서울, 인천, 수원 등 수도권 지역의 2015년도 꽃가루 농도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알레르기 비염 환자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8월 말부터 10월까지 공기 중 꽃가루의 농도가 높아지고 알레르기 비염 환자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조사 지역: 서울(성북구, 영등포구), 인천(부평구, 연수구), 수원(팔달구)

연구진의 분석 결과, 2015년도를 기준으로 수도권 지역 꽃가루 농도는 4월에 15,275grains/㎥, 5월에 13,794grains/㎥으로 절정을 보이다가 점차 농도가 낮아졌으며, 8월에 2,379grains/㎥부터 증가 추세를 보이다가 9월에는 연중 세 번째로 높은 9,556grains/㎥을 기록했다. 10월 농도는 789grains/㎥이며, 이후 감소하기 시작했다.

※ grains/㎥(그렌스 퍼 세제곱미터): 공기 중 꽃가루 농도 단위
 
같은 기간 알레르기 비염 환자 수는 3월 105만 명, 4월 104만 명, 5월 90만 명을 보였으며, 7월에는 53만 명으로 낮아졌으며, 8월부터 환자 수가 늘기 시작하면서 9월에는 129만 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구진은 3월, 4월, 5월 등 봄철에 비해 9월에 알레르기 환자수가 많은 이유에 대해 봄철에는 소나무와 은행나무 등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는 꽃가루 등이 많이 포함되어 있으나, 가을철에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꽃가루 농도가 높게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가을철에 날리는 꽃가루에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성이 더 강한지는 추가적인 역학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가을철 꽃가루는 환삼덩굴, 쑥, 돼지풀 등 잡초 꽃가루가 대부분이며, 8월 중순부터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해 9월까지 높은 농도를 보였다.

2015년도 가을철을 기준으로 꽃가루 중 환삼덩굴이 48.4%, 2016년엔 54.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환삼덩굴 꽃가루가 날리는 기간은 2015년 60일, 2016년 72일로 나타났다.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한 날은 2015년의 경우 8월 9일부터, 2016년은 일주일 빠른 8월 3일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부산, 인천, 광주, 경기, 충북 등 전국 5개 광역시·도에서 알레르기 비염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 1만 2,836명을 대상으로 꽃가루 양성 반응 비율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환삼덩굴의 반응 비율이 11.1%로 가장 높았으며, 쑥은 8.7%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환삼덩굴이나 쑥 같은 식물은 도심은 물론 도시 근교의 산자락, 공터, 도로변, 하천 주변 등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잡초류다.

환경부는 꽃가루 알레르기 질환자의 경우 봄철 뿐만 아니라 가을철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꽃가루 알레르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에는 야외활동을 피하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외출 후에는 옷을 털고 손, 발을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좋으며, 병원에서 정확한 검사를 받고 증상을 예방하는 약물을 처방받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또한, 기상청 누리집(http://www.kma.go.kr) '생활과 산업' 코너의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를 확인하거나,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누리집(http://www.allergycenter.go.kr)에서 꽃가루에 대한 정보와 수도권 측정 현황을 확인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 환경부 2017-08-3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604 인플루엔자 신속대응 위한 감시체계 보강 및 개인 예방수칙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4 2017.10.27
603 철저한 농기계 점검과 정비로 안전사고 예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0 2017.10.26
602 식중독균 기준 초과 검출 된“즉석섭취식품”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6 2017.10.25
601 우간다 마버그열 환자 발생, 여행자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7.10.25
600 NVIDIA Shield의 유럽형 전원어댑터, 감전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2 2017.10.23
599 McRae Industrial 안전화 2종, 골절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9 2017.10.23
598 Boxer 유니콘 키우기(Grow a unicorn) 완구, 질식 및 장폐색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7 2017.10.23
597 ZING 화살 완구(Air huntress Z bow), 눈 부상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8 2017.10.23
596 Richie House 아동용 잠옷(Children's robes), 방염성 기준 위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7.10.23
595 중모토이 플러스 '놀이터 그네세트', 전복위험으로 환불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3 2017.10.23
594 칠갑농산㈜ ‘더 커진 쫄면떡볶이’, 양념소스 부패 우려로 교환·환불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5 2017.10.23
593 가을철 발열성 감염병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5 2017.10.20
592 시계, 품질 및 A/S 불만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증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7.10.20
591 제주지역 항공여객운송서비스 관련 소비자 불만 급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8 2017.10.20
590 방문판매 교육서비스, 위약금 과다 등 계약해지 관련 피해 많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9 2017.10.20
589 단풍철 산에 갈 때 안전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3 2017.10.19
588 어린이가 사용하는 핑거페인트, 안전성에 문제 있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5 2017.10.17
587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증가, 함께 대비해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1 2017.10.17
586 어린이 칫솔, 모 탈락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주의해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8 2017.10.13
585 가을 지역축제 안전수칙 반드시 지키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4 2017.10.12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99 Next
/ 9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