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무더운 여름, 물놀이 안전사고에 주의하세요!
-주간(7.7.~7.13.) 안전사고 주의보 -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더위를 피해 물놀이를 가는 인파가 많아지면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였다.
□ 최근 5년(’14~’18)간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기간(6~8월) 중 물놀이*로 인해 총 16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물놀이 안전관리기간 중 순수 피서목적으로 계곡 등에서 물놀이 중 발생한 사고
○ 특히, 여름휴가 기간인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까지 한 달 간 사고가 집중되어 전체 사망자의 75%(123명)를 차지했다.

□ 원인별로 살펴보면, 수영미숙으로 인한 사망자가 31%(51명)으로 가장 많았고 안전부주의 22%(36명), 음주수영 17%(28명), 튜브전복 10%(16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연령대별 사망자 수는 10대 이하가 30%(50명)*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어린 자녀나 학생들과 물놀이를 가는 보호자는 각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10세 미만 11명, 10대 39명, 20대 33명, 30대 15명, 40대 20명, 50대 이상 47명

□ 여름철 물놀이 사망사고는 안전시설을 갖추고 물놀이 시설로 관리되는 해수욕장이나 유원지보다는 하천이나 강(87명, 53%), 바닷가(30명, 18%), 계곡(24명, 15%)에서 더 많이 발생한다.
○ 따라서, 물놀이를 즐길 때는 안전요원이 배치된 장소에서 해야 하며, 출입금지나 익수사고 주의 표지판 등이 설치된 곳에는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

□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기려면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하여야 한다.
○ 차가운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준비운동을 철저히 하고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를 착용한다.
○ 몸이 떨리거나 입술이 파랗게 변하는 경우 재빨리 물에서 나와 몸을 말리고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병원을 찾는다.
○ 어린이의 경우 사탕이나 껌을 입에 넣은 채로 수영을 하면 물이 코나 입으로 들어오면서 기도가 막히기 쉬우므로 주의한다.
○ 술을 마신 상태에서는 위험상황에 대한 판단능력이나 대처능력이 저하되므로 절대 입수하지 않는다.
○ 안전시설과 안전요원이 배치된 장소를 이용하여야 하며, 사고가 발생했거나 입수가 금지된 지역에서는 절대 물놀이를 하지 않는다.
○ 안전요원의 시야 범위 내에서 물놀이를 하는 것이 좋으며, 입수하기 전에 깊은 곳이나 바위가 많은 곳 등 위험한 지역을 미리 파악해 둔다.
○ 기상악화로 수량이 증가하거나 물살이 강해지면 즉시 물 밖으로 나와 물가에서 벗어난다.

□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물놀이 안전사고는 수영미숙, 음주수영과 같은 부주의가 사망사고로 이어진 경우가 많다.”라며, “물놀이를 즐길 때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행정안전부 2019-07-0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404 일부 어린이 샌들에서 유해물질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2 2018.09.06
403 일부 차량용 핸들커버에서 유해물질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0 2018.12.06
402 일부 패션팔찌에서 납과 카드뮴 다량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7.12.14
401 일부 프라모델용 접착제에서 유해물질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5 2019.01.24
400 일부 프로야구장 응원용 막대풍선, 어린이에게 유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3 2019.10.18
399 일부 해외직구 분사형 세정제 및 살균제에서 CMIT·MIT 등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5 2019.07.29
398 일상생활 중 끓는 물이나 음식에 의한 화상이 가장 많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18.12.03
397 일상화 되고 있는 임플란트, 보험사기에 유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1 2018.05.24
396 일회용 면봉 일부 제품, 일반세균·형광증백제 기준 초과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9 2018.11.07
395 임산부의류 인터넷 쇼핑몰‘꼰지잼잼’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49 2017.09.06
394 임신 중 비타민 D 적정 유지가 출생 후 자녀의 아토피피부염 예방에 도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0 2019.03.08
393 잇단 여행사 폐업으로 인한 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8 2018.10.10
392 자궁경부암 예방하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 접종, 중1(2004년생) 여학생은 올해 내 ‘꼭’ 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2 2017.12.18
391 자궁경부암 예방하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 접종. 중1(2005년생) 여학생은 12월 31일까지 꼭 맞으세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0 2018.12.27
390 자동심장충격기 관련 의무교육·설치 확대 필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4 2018.01.31
389 자동차 완구[Reassembly Screw Car], 질식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4 2018.04.12
388 자동차 이동 시 어린이 안전 관련 주의사항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0 2019.08.27
387 자동차 이용 중 손가락·머리 끼임 등 안전사고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0 2017.12.04
386 자연재난 대비 풍수해보험 미리 가입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3.21
385 자전거 사고 6월에 가장 많아 안전수칙 준수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9 2020.06.04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87 Next
/ 8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