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보험 가입 시 과거질병 등을 알리지 않으면 보험금 지급 거절될 수 있어

- 현재 및 과거 질병, 전동킥보드 사용 여부 등 반드시 청약서에 기재 필요 -


보험 가입 시 과거 진료사항이나 질병 등을 고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을 거절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3년 6개월간(2017.1.1.~2020.6.30.)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접수된 보험가입자의 고지의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195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35건이 접수되어 전년 동기(28건) 대비 2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피해구제 신청 건수 : (2017년) 51건 → (2018년) 54건 → (2019년) 55건 → (2020년 6월) 35건

의도하지 않은 고지의무 불이행 관련 피해가 63.6%로 가장 많아

보험가입자의 고지의무 관련 피해구제 신청 195건을 분석한 결과, ‘소비자의 의도하지 않은 고지의무 불이행’으로 인한 피해가 63.6%(124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보험설계사의 고지의무 이행 방해’ 17.9%(35건), ‘고지의무 불이행이 보험사고와 인과관계 부족’ 11.8%(23건) 등이 뒤를 이었다. 

[  사 례 별  세 부 내 용  ]

사례 유형

세부내용

의도하지 않은 고지의무 불이행

기억하지 못해 알리지 않은 경우
단순 진료로 생각해 알리지 않은 경우
질문이 불명확해 알리지 않은 경우 등

보험설계사의 고지의무 이행 방해

보험설계사가 고지할 기회를 주지 않은 경우
부실고지를 권유한 경우 등

보험사고와 인과관계 부족

고지의무 불이행이 보험사고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경우

기타

보험사의 무리한 조사에 대한 불만 등

고지의무 불이행으로 지급 거절된 보험금은 ‘평균 2,480만 원’

보험사가 보험가입자의 고지의무 불이행을 이유로 지급을 거절한 보험금은 평균 2,480만 원이었으며, 최고액은 3억 원에 달했다. 금액대별로는 `1,000만 원 ~ 3,000만 원 미만'이 33.6%(46건)로 가장 많았고, `100만 원 ~ 1,000만 원 미만' 24.8%(34건), ‘100만 원 미만’ 17.5%(24건) 등의 순이었다

                                  [ 고지의무 불이행을 이유로 지급 거절한 보험금 현황 ]

지급 거절 보험금

건수()

비율(%)

100만 원 미만

24

17.5

100만 원 ~ 1,000만 원 미만

34

24.8

1,000만 원 ~ 3,000만 원 미만

46

33.6

3,000만 원 ~ 5,000만 원 미만

14

10.2

5,000만 원 이상

19

13.9

137

100.0


한편, 보험가입자의 고지의무 관련 피해구제 신청 195건 중 당사자 간의 합의가 이루어진 건은 26.7%(52건)에 불과했다.

보험 가입 시 청약서에 경미한 사항이라도 반드시 기재 필요

한국소비자원은 보험 가입 시 고지의무와 관련된 피해 예방을 위해서 소비자에게 ▲청약서 질문표에 과거 및 현재의 질병 등을 반드시 기재할 것, ▲경미한 진료사항이라도 보험사에 알릴 것, ▲‘전동휠’ 등 개인형 이동장치를 상시 사용하는 경우 반드시 보험사에 알릴 것, ▲‘간편심사보험’도 일반보험과 동일하게 고지의무 사항을 알릴 것 등을 당부했다.



[ 한국소비자원 2020-10-1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854 "원금과 고수익을 동시에 보장" 한다고 유혹하는 유사수신 업체 투자권유를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 2020.11.23
1853 흰 가루가 발생하는 (주)보니코리아의 아웃라스트 소재 섬유제품, 사용 자제 촉구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7 2017.06.23
1852 휴대폰 케이스 일부에서 카드뮴과 납 다량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3 2017.08.24
1851 휴대폰 앱을 이용한 신종 보이스피싱 사례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3 2019.04.18
1850 휴대전화發 불법도박 이미지스팸 주의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9 2018.02.13
1849 휴대용 선풍기 안전하게 사용하기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3 2017.08.03
1848 휴대기기에 사용되는 충전지 안전성 조사 결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0 2017.09.14
1847 휴가철 캠핑 시 축산물 부패·변질에 유의하세요!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93 2016.08.08
1846 휴가철 숙박, 여행, 항공 소비자 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4 2018.07.25
1845 휴가철 맞이하여 어린이·청소년 물놀이 안전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7.07.19
1844 휴가철 등 야외활동 시 야생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1 2018.07.09
1843 휴가 절정기, 안전수칙 지켜 안전하게 보내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9 2018.08.02
1842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일부 제품, 벤조피렌 기준 초과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 2019.07.18
1841 후지필름의 'EF-X500' 플래시', 펌웨어 업그레이드 안내 강원도소비생활센터 146 2017.04.18
1840 효모 함유되어 피부 염증 가능성 있는 유아용 로션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5 2020.08.24
1839 회원가입만 하면 고수익을 보장한다는 유사수신업체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8 2018.07.31
1838 황색포도상구균 검출‘조미건어포류’제품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0 2017.06.01
1837 황색포도상구균 검출 '빙과류' 제품 회수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6 2018.08.17
1836 환자안전사고, 대부분 보건의료인의 부주의로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5 2018.10.25
1835 환자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경보 제도가 시행된다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9 2017.11.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3 Next
/ 9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