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한랭질환자 열명 중 네명은 노년층에서 발생
◇ 전년대비 한랭질환자는 줄었지만, 사망자는 늘어
◇ 갑작스런 한파에 실외활동 자제 및 건강수칙 준수해야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이번 겨울「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운영 결과 현재까지(2018.12.1.~2019.2.6.) 한랭질환자는 320명이고 이 중 사망자는 11명이 신고 되었다고 밝혔다.
※ 한랭질환자 및 사망자는 응급실감시체계에 참여한 500여개 의료기관로부터 신고된 수치임

○ 한랭질환자의 43%, 사망자의 55%가 65세 이상 노년층으로 갑작스런 한파 시 특히 노년층은 한랭질환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 한랭질환: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과 동상이 대표적이며, 특히 저체온증은 체온이 35℃이하로 떨어져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는 중증질환으로 주의가 필요

□ 전년 동기간 대비 한랭질환자는 약 40% 감소했으나 사망자는 9명에서 11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17-’18년 동기간(’17.12.1.∼’18.2.6.) 한랭질환자 수: 535명(사망자 9명 포함)

○ 전일 대비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한파 시에 한랭질환자가 증가했고, 기온 낙폭이 컸던 12월 초순에 사망자가 집중발생(55%, 6명)하였다.

○ 한랭질환자 320명 중 78%는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에서 발생하였고, 35%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 한랭질환 사망자 11명의 사망원인은 모두 저체온증으로 추정되며, 남자 7명(성별), 무직 9명(직업별), 실외 발생 6명(발생장소별)으로 높게 나타나는 특성을 보였고 특히, 인지장애 또는 음주상태였던 경우가 55%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하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하고,

-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 또한, 술을 마시는 경우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도록 해야 한다.

○ 아울러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주변의 관심과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추위와 같이 앞으로도 갑작스런 추위가 있을 수 있으므로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한파에 특히 취약한 독거노인, 인지장애가 있는 노인, 음주자, 노숙인에 대해 개인의 주의와 가족, 이웃, 지자체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하였다.


[ 질병관리본부 2019-02-0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210 SLV 스탠드조명, 감전 위험으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4 2019.02.07
209 Soom 타히니 소스, 살모넬라균 오염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3 2019.02.07
208 Sprayology 천연치료제, 미생물 감염 위험으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3 2019.02.07
207 World Famous Tattoo Ink 문신잉크, 발암 물질 허용기준 초과 검출되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7 2019.02.07
206 건강기능식품 명현반응이라는 말에 속지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2.11
» 갑작스런 한파, 노년층 한랭질환 특히 주의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 2019.02.11
204 가정 내 운동기구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다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 2019.02.11
203 전동형 개인 이동수단, 안전관리 강화해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 2019.02.14
202 씰리침대 라돈 검출 관련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2.14
201 금속 이물 혼입 수입 과자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 2019.02.14
200 일부 스퀴시 완구 제품에서 유해 휘발성유기화합물 방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 2019.02.21
199 잔류농약 기준 초과 수입 마늘쫑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 2019.02.22
198 궁금한 독성정보, 톡스인포에서 찾으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 2019.02.22
197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안전정보 제공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1 2019.02.25
196 씻은 채소는 반드시 냉장보관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 2019.02.26
195 바디미스트 제품, 알레르기 유발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9.02.26
194 시중 유통 가공식품 중 착색료 사용 안전한 수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 2019.02.27
193 국표원, 어린이가방·학용품 등 51개 제품 리콜명령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2.27
192 신학기 학교생활 시작, 인플루엔자·홍역·수두 등 감염병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 2019.02.27
191 이동통신서비스 관련 고령소비자 피해 지속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 2019.02.27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69 Next
/ 6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