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송년모임, 비상구 확인으로 안전을 지키세요!
-주간(12.9.~12.15.) 안전사고 예보-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송년회를 비롯한 연말행사 참석 시 비상구 위치를 미리 확인하여 화재 등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 할 것을 요청하였다.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13~’17)간 발생한 화재는 총 215,093건이며, 10,679명(사망 1,536명, 부상 9,143명)이 사망하거나 다쳤다.

해마다 겨울철에는 실내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고, 난방 등으로 화기 취급이 늘면서 화재와 인명피해도 증가한다.

특히, 12월에는 음식점이나 주점, 노래연습장 등 생활서비스 시설* 화재로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
* 생활서비스 시설: 화재 장소별 분류 중 단란주점,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피시(PC)방, 음식점, 커피전문점, 호프집 등(화재통계연감)

화재 발생 장소는 음식점이 13,416건(62%)로 가장 많았고 고시원 등 일상서비스 시설이 5,826건(27%), 오락시설*이 1,329건(6%), 위락시설**(1,078건, 5%) 순이다.
* 오락시설 : 노래연습장, 전화방, 게임제공업 등
** 위락시설 : 단란주점, 유흥주점, 카지노업소 등

주요 원인을 살펴보면 담배꽁초나 음식물 조리 중 자리 비움 등으로 발생하는 부주의가 9,404건(43%)으로 가장 많고, 전기 접촉 불량에 의한 단락과 과전류 등 전기적 요인(7,511건, 35%)이 뒤를 이었다.

‘노래방 실물 화재 실험*’에 의하면 불이 나고, 유독가스가 방과 복도 등 건물 내부로 퍼지는 시간은 4분 정도로 이 시간 안에 신속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 다중이용시설 구획 공간에서의 화재 및 연기 확산에 대한 수치해석적 연구(한국방재학회논문집, 제14권 5호, 2014년 10월)

음식점과 노래방 등에 갈 때에는 만일의 위급상황에 대비하여 미리 비상구 위치를 알아두는 것이 제일 좋다.

또한, 불이 난 것을 발견했을 때는 즉시 119로 신고하고, 주변의 소화기 등을 활용한 초기 진압이 중요하다. 이 때 불길이 거세어 화재 진압이 어렵다고 판단되면 신속히 대피한다.

대피 시에는 물에 적신 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막은 채 불이 난 반대방향의 피난통로와 비상구로 이동하고, 승강기는 정전으로 고립될 수 있으니 반드시 계단을 이용하도록 한다.

만약 화재 속에서 고립되면, 화기나 연기가 없는 창문을 통해 소리를 지르거나 주변의 물건을 활용하여 최대한 자신의 존재를 외부에 알린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연말 송년회 모임 장소에 갈 때는 미리 비상구 위치를 확인하는 습관을 들여 화재 등 위급 상황이 발생 했을 때 자신의 안전은 스스로 지켜야 한다.”라고 당부하였다.



[ 행정안전부 2018-12-0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698 흰 가루가 발생하는 (주)보니코리아의 아웃라스트 소재 섬유제품, 사용 자제 촉구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6 2017.06.23
1697 휴대폰 케이스 일부에서 카드뮴과 납 다량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2 2017.08.24
1696 휴대폰 앱을 이용한 신종 보이스피싱 사례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1 2019.04.18
1695 휴대전화發 불법도박 이미지스팸 주의보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4 2018.02.13
1694 휴대용 선풍기 안전하게 사용하기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3 2017.08.03
1693 휴대기기에 사용되는 충전지 안전성 조사 결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8 2017.09.14
1692 휴가철 캠핑 시 축산물 부패·변질에 유의하세요! file 강원도소비생활센터 293 2016.08.08
1691 휴가철 숙박, 여행, 항공 소비자 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3 2018.07.25
1690 휴가철 맞이하여 어린이·청소년 물놀이 안전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6 2017.07.19
1689 휴가철 등 야외활동 시 야생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1 2018.07.09
1688 휴가 절정기, 안전수칙 지켜 안전하게 보내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9 2018.08.02
1687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일부 제품, 벤조피렌 기준 초과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 2019.07.18
1686 후지필름의 'EF-X500' 플래시', 펌웨어 업그레이드 안내 강원도소비생활센터 145 2017.04.18
1685 회원가입만 하면 고수익을 보장한다는 유사수신업체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8 2018.07.31
1684 황색포도상구균 검출‘조미건어포류’제품 회수 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8 2017.06.01
1683 황색포도상구균 검출 '빙과류' 제품 회수 조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6 2018.08.17
1682 환자안전사고, 대부분 보건의료인의 부주의로 발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2 2018.10.25
1681 환자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경보 제도가 시행된다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8 2017.11.14
1680 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 이행…화평법 개정안 입법예고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4 2017.06.13
1679 화재나 화학적 화상의 위험 있는 AmazonBasics 보조배터리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3 2018.05.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5 Next
/ 8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