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해외직구가 활성화되면서 가품을 판매하거나 연락이 두절되는 등 사기의심 사이트로 인한 피해가 크게 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서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등록된 사기의심 사이트*는 2018년말 기준 470개로 최근 3년 동안 473.2% 증가했다.

(’16년) 82개 → (’17년) 231개 → (’18년) 470개

*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해외직구 소비자상담 중 사기사이트로 의심되는 사업자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이메일을 발송한 이후 10일 이상 답변이 없을 경우 사기의심 사이트로 등록

◎ 대부분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사기의심 사이트에 접속

한국소비자원이 2015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접수된 사기의심 거래 관련 해외직구 소비자상담* 1,496건을 분석한 결과, 2015년 152건, 2016년 265건, 2017년 617건, 2018년 상반기 462건으로 매년 급증 추세를 보였다. 이 중 접속경로가 확인된 326건의 93.3%는 인스타그램 등 SNS 광고를 보고 사기의심 사이트에 접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crossborder.kca.go.kr)’ 및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1372소비자상담센터’ 접수 건

주요 품목으로는 ‘의류·신발’이 41.3%로 가장 많았고 가방, 악세서리 등 ‘신변용품’이 33.5%로 그 뒤를 이었다. 소비자 불만사유는 ‘사기 추정*’이 38.1%로 가장 많았으며, ‘사업자 연락두절’ 20.3%, ‘미배송·오배송’ 15.1%, 가품 추정’ 10.4% 순이었다.

* 표시통화(달러화)와 다른 통화(위안화)로 결제, 구입 직후 후기 검색으로 사기 사이트임을 알게 된 경우 등

◎ 사기의심 사이트 중 73.7%는 연락조차 안 돼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등록된 사기의심 사이트 중 현재 운영 중인 사이트 184개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 고가 브랜드 명칭을 사용하면서 공식 웹사이트와 유사한 화면을 제공해 소비자의 혼란을 초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대다수(175개) 사기의심 사이트가 이메일 등 연락처를 표시하고 있으나, 실제로 문의한 결과 답변이 온 경우는 26.3%(46개)에 불과했다.

◎ 사기피해 의심 시 증빙자료 확보 후 신용카드 차지백 서비스 신청

거래 후 사업자 연락두절, 가품 배송, 물품 미배송 등의 사기피해가 의심될 경우 거래내역, 사업자와 주고받은 이메일 등 증빙자료를 확보하여 신용카드사에 차지백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차지백 서비스는 신용카드(체크카드 포함) 거래에 한해 결제 후 120일 이내**에 신청가능하다.

* 차지백(chargeback) 서비스란 해외거래에서 소비자가 피해를 입은 경우 카드사에 이미 승인된 거래를 취소 요청할 수 있는 서비스

** 차지백 신청기간 : 비자/마스터/아멕스는 120일, 유니온페이는 180일

한국소비자원은 해외직구 시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나치게 싼 가격에 유명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는 사이트 이용에 주의하고, ▲피해발생 시 차지백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도록 가급적 신용카드를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또한, 소비자가 해외직구 시 참고할 수 있도록 `해외직구 사기의심 사이트 피해예방 가이드'를 제작하여 보급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소비자의 안전한 해외구매를 돕기 위해 한국소비자원이 운영 하는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http://crossborder.kca.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해외구매와 관련한 소비자피해 예방과 불편 해소를 위한 업무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한국소비자원 2019-02-0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146 Arnott's 비스켓, 알레르기 유발 위험으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7 2019.02.07
1145 ALL-PRO 태양광 조명, 화재 위험으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0 2019.02.07
1144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된 햄 회수 알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4 2019.02.07
» 해외직구 시 사기의심 사이트 거래 주의해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7 2019.02.01
1142 설명절, 교통사고와 주택화재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4 2019.01.31
1141 Achva 타히니 소스, 살모넬라균 오염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6 2019.01.31
1140 Miele 커피머신, 전원 연결부 결함으로 인한 화재 위험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1 2019.01.31
1139 Jakks Pacific 완구, 작은 조각 삼킴 우려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7 2019.01.31
1138 Next 후드 재킷, 장식으로 인한 부상 우려 있어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0 2019.01.31
1137 Walker Tape 가발 접착제, 생식독성 및 피부 자극 우려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9.01.31
1136 OtardDolls 인형, 생식계 손상 및 질식 우려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1 2019.01.31
1135 Tork 거품형 비누, 박테리아 감염 우려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4 2019.01.31
1134 Boy Story LLC 인형, 삼킴으로 인한 질식 우려로 판매차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6 2019.01.31
1133 Crest 치아미백제, 고농도 과산화수소 함유되어 판매차단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51 2019.01.31
1132 어르신들, 겨울철에 넘어지지 않게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2 2019.01.31
1131 닭고기 안전하게 섭취하려면 교차오염에 특히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9 2019.01.29
1130 의료기기 부작용 공개 확대..."제품별로 확인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9 2019.01.29
1129 설 연휴 국내외 감염병 발생 주의 당부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8 2019.01.29
1128 헤나 염모제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4 2019.01.29
1127 설 명절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6 2019.01.28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89 Next
/ 8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