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삶의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연락주세요
더 이상 혼자가 아닙니다. 당신 곁엔 1393
- 보건복지부, 언제․어디서나 상담 가능한 자살예방 전문상담전화 개통(12.27) -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언제․어디서나 자살 관련 상담이 가능한 자살예방 전문 상담전화(1393)를 12월 27일 09시부터 개통한다고 밝혔다.

  ○ 자살예방 전문 상담번호(1393) 운영은 올해 초 수립․추진 중인 「자살예방국가행동계획」의 과제로서 적극적 상담 및 정신건강 서비스 연계를 강화하여 자살률을 감소시키기 위해 추진된다.

  ○ 그 동안 자살예방상담전화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운영되어 전화연결이 되지 않거나 인지도가 낮은 점 등 다소 비효율적*인 문제가 있었으나, 자살예방 전문 상담번호를 통해 이를 개선할 수 있게 되었다.

    * 지자체별 상담인력이 많지 않고(1~2명) 상담․사례관리를 위한 시스템(CTI: Computer Telephony Integration)을 갖춘 지역도 소수(서울, 경기, 광주, 제주)
□ 앞으로는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이나 주변에 자살이 염려되는 친구, 가족, 동료가 있는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1393)로 연락하면 상담 등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된다.

  ○ 자살예방상담전화는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정보제공․연계 뿐 아니라 전화상담을 하는 동안 통화자의 자살의도, 무망감(無望感), 심리적 고통을 감소시키는 자살 예방 기능을 수행하게 되며, 특징은 다음과 같다.

     * 전국 245개(광역 16개, 기초 229개)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우울증, 자살시도자, 자살유족 등 자살위험군에 대한 상담 및 사례관리, 의료기관 연계 역할 수행

  ① 첫째, 자살시도 전 응급상황에서 번호를 쉽게 기억하고, 신속히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4자리 특수번호(1393)로 운영된다.

   - 기존 지자체가 운영하는 8자리 전화번호는 인지도가 낮고 기억하기 어려워 앞으로는 4자리 특수번호를 사용하기로 하였다.

  ② 둘째, 보건복지상담센터의 기존 인력을 활용하여 상담에 대한 노하우(Knowhow)․전문성을 보완하고 자살예방상담 전문인력을 채용하여 수신율을 제고한다.

   - 보다 구체적으로는 보건복지상담센터 내 위기대응상담팀에서 자살예방상담 전문인력을 채용하여, 자살예방상담전화(1393)를 운영한다.

  ③ 전문상담인력(정원 26명)과 상담 이후 사례관리, 112 등 긴급출동․정신건강복지센터 연계 등을 위한 운영체계를 갖춘다.

□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번호 및 기능은 개통일인 12월 27일에 맞춰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역별 홍보를 추진하고 전국 대도시 중심의 옥외 매체를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 KTX(전광판), 버스, 지하철(스크린도어, 지하철 내부), 시외버스(역사) 등

  ○ 또한 상담전화 인지도 등을 분석하여 추가 홍보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 보건복지부 장영진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자살상담전화는 자살예방 및 자살률 감소를 위한 비용대비 효율성이 높은 사업*으로, 이번에 도입되는 1393 자살예방상담전화가 앞으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 Preventing suicide – a global imperative -,  WHO 자살예방 보고서

  ○ “향후 언론 등에서도 자살보도 권고기준*에 따라 자살 예방 정보 제공 시 1393 자살예방상담전화 안내를 포함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 자살사건에 대한 언론보도 시 구체적인 도구, 장소, 동기를 보도하지 않는 등 언론이 준수해야할 5가지 보도 원칙

 


[ 보건복지부 2018-12-2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127 설 명절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 2019.01.28
1126 겨울의 끝, 2월에는 이런 재난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 2019.01.24
1125 일부 프라모델용 접착제에서 유해물질 검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 2019.01.24
1124 해외 유입 홍역환자 증가에 따른 지속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4 2019.01.21
1123 대구 홍역 유행, 전국 확산 방지 조치 강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 2019.01.11
1122 눈 덮인 등산로 산행 시 조난에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 2019.01.10
1121 낚시어선, 안전관리 미흡해 대형 인명사고 발생 우려돼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 2019.01.08
1120 1월, 눈 많고 추울 때는 이런 재난에 주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 2019.01.04
1119 목욕탕 찜질방 레지오넬라 안심!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 2018.12.31
1118 2019년 상반기 달라진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해외여행 전 반드시 확인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3 2018.12.28
1117 인플루엔자 유행 지속, 예방접종 및 위생수칙 준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4 2018.12.28
1116 안전하고 희망찬 새해 맞이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4 2018.12.27
1115 식품·장난감 모양의 제품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8 2018.12.27
1114 자궁경부암 예방하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 접종. 중1(2005년생) 여학생은 12월 31일까지 꼭 맞으세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2 2018.12.27
1113 키즈카페 안전관리는 이렇게 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7 2018.12.26
1112 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7 2018.12.26
» 더 이상 혼자가 아닙니다. 당신 곁엔 1393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8.12.26
1110 겨울철 심근경색·뇌졸중 발생 시, 즉시 119에 도움 요청, 신속한 응급실 이송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4 2018.12.26
1109 스키 탈 때 헬멧‧보호대 꼭 착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1 2018.12.20
1108 국표원, 액체괴물·전기매트 등 132개 제품 리콜명령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9 2018.12.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