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삶의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연락주세요
더 이상 혼자가 아닙니다. 당신 곁엔 1393
- 보건복지부, 언제․어디서나 상담 가능한 자살예방 전문상담전화 개통(12.27) -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언제․어디서나 자살 관련 상담이 가능한 자살예방 전문 상담전화(1393)를 12월 27일 09시부터 개통한다고 밝혔다.

  ○ 자살예방 전문 상담번호(1393) 운영은 올해 초 수립․추진 중인 「자살예방국가행동계획」의 과제로서 적극적 상담 및 정신건강 서비스 연계를 강화하여 자살률을 감소시키기 위해 추진된다.

  ○ 그 동안 자살예방상담전화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운영되어 전화연결이 되지 않거나 인지도가 낮은 점 등 다소 비효율적*인 문제가 있었으나, 자살예방 전문 상담번호를 통해 이를 개선할 수 있게 되었다.

    * 지자체별 상담인력이 많지 않고(1~2명) 상담․사례관리를 위한 시스템(CTI: Computer Telephony Integration)을 갖춘 지역도 소수(서울, 경기, 광주, 제주)
□ 앞으로는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이나 주변에 자살이 염려되는 친구, 가족, 동료가 있는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1393)로 연락하면 상담 등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된다.

  ○ 자살예방상담전화는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정보제공․연계 뿐 아니라 전화상담을 하는 동안 통화자의 자살의도, 무망감(無望感), 심리적 고통을 감소시키는 자살 예방 기능을 수행하게 되며, 특징은 다음과 같다.

     * 전국 245개(광역 16개, 기초 229개)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우울증, 자살시도자, 자살유족 등 자살위험군에 대한 상담 및 사례관리, 의료기관 연계 역할 수행

  ① 첫째, 자살시도 전 응급상황에서 번호를 쉽게 기억하고, 신속히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4자리 특수번호(1393)로 운영된다.

   - 기존 지자체가 운영하는 8자리 전화번호는 인지도가 낮고 기억하기 어려워 앞으로는 4자리 특수번호를 사용하기로 하였다.

  ② 둘째, 보건복지상담센터의 기존 인력을 활용하여 상담에 대한 노하우(Knowhow)․전문성을 보완하고 자살예방상담 전문인력을 채용하여 수신율을 제고한다.

   - 보다 구체적으로는 보건복지상담센터 내 위기대응상담팀에서 자살예방상담 전문인력을 채용하여, 자살예방상담전화(1393)를 운영한다.

  ③ 전문상담인력(정원 26명)과 상담 이후 사례관리, 112 등 긴급출동․정신건강복지센터 연계 등을 위한 운영체계를 갖춘다.

□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번호 및 기능은 개통일인 12월 27일에 맞춰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역별 홍보를 추진하고 전국 대도시 중심의 옥외 매체를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 KTX(전광판), 버스, 지하철(스크린도어, 지하철 내부), 시외버스(역사) 등

  ○ 또한 상담전화 인지도 등을 분석하여 추가 홍보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 보건복지부 장영진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자살상담전화는 자살예방 및 자살률 감소를 위한 비용대비 효율성이 높은 사업*으로, 이번에 도입되는 1393 자살예방상담전화가 앞으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 Preventing suicide – a global imperative -,  WHO 자살예방 보고서

  ○ “향후 언론 등에서도 자살보도 권고기준*에 따라 자살 예방 정보 제공 시 1393 자살예방상담전화 안내를 포함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 자살사건에 대한 언론보도 시 구체적인 도구, 장소, 동기를 보도하지 않는 등 언론이 준수해야할 5가지 보도 원칙

 


[ 보건복지부 2018-12-2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113 키즈카페 안전관리는 이렇게 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6 2018.12.26
1112 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3 2018.12.26
» 더 이상 혼자가 아닙니다. 당신 곁엔 1393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2 2018.12.26
1110 겨울철 심근경색·뇌졸중 발생 시, 즉시 119에 도움 요청, 신속한 응급실 이송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0 2018.12.26
1109 스키 탈 때 헬멧‧보호대 꼭 착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1 2018.12.20
1108 국표원, 액체괴물·전기매트 등 132개 제품 리콜명령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9 2018.12.20
1107 소규모 관광숙박 시설의 안전기준 더욱 강화한다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1 2018.12.20
1106 '정수기 화상 예방 캠페인' 시행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0 2018.12.20
1105 '어린이용 기저귀' 국민청원 안전검사 결과 "위해우려 없음"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9 2018.12.20
1104 수입 갈랑가(갈) 제품이 흑생강으로 확인되어 회수조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7 2018.12.20
1103 식약처, 발사르탄(고혈압약 원료) 복용환자 영향평가 결과 및 추가 조사현황 등 발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7 2018.12.20
1102 겨울철 대설.한파, 이것만은 꼭 지켜주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9 2018.12.18
1101 지하철, 장애인 이용 시 안전사고 위험 높아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43 2018.12.18
1100 모잠비크 카보델가도주(州) 여행경보단계 상향 조정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5 2018.12.18
1099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예방 관리 강화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8 2018.12.18
1098 지인을 사칭한 메신저피싱 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23 2018.12.18
1097 겨울 산행 사고 대부분은 골절·상처…방한복 준비 필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7 2018.12.17
1096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 안내서, 누리집에서 본다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0 2018.12.17
1095 어린이, 초콜릿 과다 섭취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36 2018.12.17
1094 겨울철, 전기매트류 화재·화상 사고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8 2018.12.13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68 Next
/ 6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