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3월 이후 연속 3주간 유행기준(6.6/외래환자 1,000이하로 감소

◇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올바른 손씻기 및 기침예절 준수 당부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7년 12월 1일 발령하였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5월 25일(금)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 2017-2018절기 유행기준: 6.6명(외래환자 1,000명당)

 ○ 인플루엔자 표본감시결과 의사환자수*는 제18주 (4.29~5.5) 6.2명 (외래환자 1,000명당), 제19주(5.6~5.12) 6.1명, 제20주(5.13~5.19) 6.0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6.6명)보다 낮았다.
     * 의사환자: 38℃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자
     * 제20주(5.13∼5.19)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양성률 2.8%(7건/252건 의뢰)

 ○ 유행해제는 의사환자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이하일 경우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하고 있으며, 5월 23일 자문결과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5월 25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주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 : 첨부 참고
<주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 첨부 참고


□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는 2016-2017 절기에 비하여 2주 빠르게  정점에 도달하였고, 유행초기부터 B형 인플루엔자가 A형과 함께 유행하였으며, 3~4월의 봄철 인플루엔자 유행은 없었다.

 ○ 2017-2018절기의 정점은 ‘18년 1주(12.31~1.6) 72.1명으로 지난 절기의 정점인 ’16년 52주(12.18~2.24) 86.2명보다 시기가 빨랐으며 의사환자는 낮게 나타났다.
 ○ 그러나 과거 B형 인플루엔자는 봄철 유행을 하였으나, 이번 절기에는 유행초기부터 A형과 B형이 함께 발생하는 양상을 보였다.

발생분율*(/1,000)

 

(Week)

12

13

14

15

16

17

18

19

20

2016-2017절기

13.1

13.7

16.7

15.8

14.5

13.3

9.5

6.8

7.6

2017-2018절기

8.0

7.2

6.2

6.8

5.8

7.6

6.2

6.1

6.0

* 2013년 제36주부터 개편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체계를 통해 신고 된 자료임(200개 기관 참여)

 ○ 유행주의보 발령시점과 종료 시점 모두 지난절기에 비해 한 주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표 1> 절기별 유행기준 및 유행주의보 발령·종료 시점

절기

유행기준

(/1,000)

유행주의보 발령 시점

(ILI/1,000)

유행주의보 해제 시점(ILI)

정점(ILI/1,000)

1

2

2017-2018

6.6

2017.12.1.(7.7)

2018.5.25.(6.0)

72.1(1)

-

2016-2017

8.9

2016.12.8.(13.5)

2017.6.2.(6.7)

86.2(52)

-

2015-2016

11.3

2016.1.4(12.3)

2016.5.27.(6.0)

53.8(7)

-

2014-2015

12.2

2015.1.22(14.0)

2015.5.21(6.2)

45.5(8)

35.6(12)

2013-2014

12.1

2014.1.2(15.3)

2014.5.1(6.4)

64.3(7)

-

2012-2013

4.0

2013.1.17(4.8)

2013.5.27(2.8)

12.7(9)

-

2011-2012

3.8

2012.1.5(4.7)

2012.5.25(2.8)

23.1(6)

20.3(13)

2010-2011

2.9

2010.10.1(4.48)

미실시

23.89(52)

-

2009-2010

2.6

[A(H1N1)pdm09 발생]

미실시

44.96(45)

20.45(15)

  

 

□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되었지만 수족구병 등이 증가하고 있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평소 철저한 손씻기 및 기침예절 준수를 당부하였다.
 

  

 개인위생수칙 

  

  

  

 올바른 손씻기의 생활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외출 배변 후식사 전·기저귀 교체 전·코를 풀거나 기침재채기 후 등

 기침예절 실천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기

사용한 휴지나 마스크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기

기침 후 반드시 올바른 손씻기 실천

호흡기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 착용

 자기 손으로  만지지 않기


   


[ 보건복지부 2018-05-2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896 국민 10명 중 7명은 아파트 단지 내 보행안전 ‘위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8.05.31
895 6월에는 어떤 재난안전사고를 주의해야 할까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1 2018.05.31
894 무좀약 등, 안약으로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8.05.31
893 SFTS 환자&#8231;사망자 증가에 따른 감염주의 철저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8.05.31
892 2018년 1/4분기 소비자 위해정보 동향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5 2018.05.30
891 주식투자정보서비스, 계약해지 시 위약금 과다청구 등 피해 급증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4 2018.05.30
890 멜라민수지 주방용품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13 2018.05.29
889 식약처, 구강용 ‘벤조카인 제제’ 24개월 미만 영아에 사용 금지토록하는 안전성 서한 배포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8.05.29
»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유행주의보 해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2 2018.05.25
887 인도 니파바이러스감염증 발생…여행자 감염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4 2018.05.25
886 한낮은 이미 여름, 식중독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8.05.24
885 일상화 되고 있는 임플란트, 보험사기에 유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1 2018.05.24
884 보이스피싱 범죄의 재구성, '바로 이 목소리'에 속지 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2 2018.05.23
883 부처님 오신 날 촛불·전기 화재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0 2018.05.18
882 화재나 화학적 화상의 위험 있는 AmazonBasics 보조배터리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3 2018.05.17
881 제조 결함으로 화재나 감전 위험 있는 Diago 전원공급장치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8.05.17
880 단쇄염화파라핀(SCCPs) 성분 포함된 iDeal 차량용 휴대폰 거치대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1 2018.05.17
879 손잡이 분리돼 화상 위험이 있는 KitchenAid 전기포트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0 2018.05.17
878 Karin Herzog 페이스크림, 피부염 유발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6 2018.05.17
877 Intenze 문신잉크(Lining Black), 발암 물질 허용기준 초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7 2018.05.17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86 Next
/ 8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