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요령 -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일찍 찾아온 더위로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음식물의 조리·보관·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고온·다습한 여름에 주로 발생하며, 최근 이른 더위 등 기후 변화에 따라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 최근 5년(‘13~’17년) 여름철(6~8월) 평균 병원성대장균 발생건수 및 환자수 : (‘13) 17건, 656명 → (’14) 17건, 418명 → (‘15) 23건, 1,676명 → (’16) 32건, 2,281명 → (‘17) 30건, 1,832명
○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분변에 오염된 물, 오염된 용수로 세척한 채소, 도축과정에서 오염된 육류 등을 통해 이뤄집니다.
- 특히 분변, 축산 폐수 등에 오염된 지하수, 하천수를 사용하여 채소를 재배하면 채소가 병원성대장균에 오염될 수 있습니다.
※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증상 : 묽은 설사, 복통, 구토, 피로, 탈수 등
○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을 일으키는 주요 식품은 채소류 〉육류 〉복합조리식품(김밥 등)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 채소의 경우, 병원성대장균에 오염된 상추, 부추, 오이 등을 깨끗한 물로 세척하지 않고 세척했어도 상온에 장시간 방치한 후 섭취함에 따라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 최근 5년간(‘13~’17년) 여름철(6~8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원인식품(환자수 기준) : 채소류(34%) > 육류(16%) > 복합조리식품(3%)

□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을 위한 식품안전 관리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개인 위생을 위해 조리할 때는 조리 전 비누 등 손세정제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합니다.
○ 닭 등 가금류, 수산물, 육류 등을 세척할 시에는 주변에 날로 섭취하는 채소, 과일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 칼·도마도 교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조리가 되지 않은 식품과 이미 조리가 된 식품을 구분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가정에서는 식초 사용 가능) 등으로 5분이상 담근 후 물로 3회이상 세척하고, 절단 작업은 반드시 세척 후에 해야 합니다.
- 세척 소독된 채소 등 식재료를 상온에 2시간 이상 방치하지 말아야 합니다.
○ 육류, 가금류, 계란 및 수산물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하여야 합니다.
-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빨리 2시간 이내에섭취해야 합니다.

□ 식약처는 기온이 높아지는 시기에는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준수해야 한다며, 냉장고 소독, 음식물의 조리·보관 등 위생적 취급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 2018-05-2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888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유행주의보 해제”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2 2018.05.25
887 인도 니파바이러스감염증 발생…여행자 감염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5 2018.05.25
» 한낮은 이미 여름, 식중독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8.05.24
885 일상화 되고 있는 임플란트, 보험사기에 유의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1 2018.05.24
884 보이스피싱 범죄의 재구성, '바로 이 목소리'에 속지 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2 2018.05.23
883 부처님 오신 날 촛불·전기 화재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1 2018.05.18
882 화재나 화학적 화상의 위험 있는 AmazonBasics 보조배터리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9 2018.05.17
881 제조 결함으로 화재나 감전 위험 있는 Diago 전원공급장치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8 2018.05.17
880 단쇄염화파라핀(SCCPs) 성분 포함된 iDeal 차량용 휴대폰 거치대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38 2018.05.17
879 손잡이 분리돼 화상 위험이 있는 KitchenAid 전기포트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9 2018.05.17
878 Karin Herzog 페이스크림, 피부염 유발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7 2018.05.17
877 Intenze 문신잉크(Lining Black), 발암 물질 허용기준 초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0 2018.05.17
876 Rock Solo 마이크(Karaoke Microphone & Speaker), 화재·폭발을 유발할 수 있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3 2018.05.17
875 Ultralife 식품보충제, 알레르기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0 2018.05.17
874 Emerald 호두, 알레르기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8 2018.05.17
873 장난감 공(Flashing Spiky Ball), 부품 떨어져 질식 위험 있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8 2018.05.17
872 비브리오균 등 여름철 오염우려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0 2018.05.15
871 아로마 목욕제품(My Fair Lady Brulee) 먹지 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9 2018.05.15
870 산나물과 비슷한 독초 중독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8.05.11
869 아이들이 뛰어노는 물놀이 분수, 안전하게 즐겨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8 2018.05.10
Board Pagination Prev 1 ...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 108 Next
/ 10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