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담전화   (033)249-3034 평일 09시-18시, 12시-13시 점심시간(주말/휴일 휴무)
조회 수 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말라리아, 위험지역 여행 시 감염주의 당부

세계 말라리아의 날(4.25맞아말라리아 감염 주의 당부 

○ 국내·외 위험지역* 여행 시모기 기피제긴 옷 등을 이용하여 모기물림 주의

○ 말라리아 발생 국가에 따라 약제내성 및 발생현황이 다르므로 해외여행 전에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사와 상담 후 필요시 적절한 예방약 복용

○ 말라리아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 방문하여 여행력을 알리고 진료 권고

붙임 4, 5 참조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제11회 ‘세계 말라리아의 날’을 맞아,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휴전선 접경지역) 거주자 및 여행객과 해외 말라리아 발생 국가(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를 방문하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말라리아 감염 주의를 당부하였다.

 

< 중국얼룩날개모기 암컷 성충(좌) 및 유충(우) > : 붙임 참조

 

 ○ 말라리아는 매개모기가 사람을 흡혈하는 과정에서 열원충이 전파되는 대표적인 모기매개 질환 중 하나로 현재까지 총 5종*에서 인체감염이 가능하다.
    * 삼일열말라리아, 열대열말라리아, 사일열말라리아, 난형열말라리아, 원숭이열말라리아

   - 우리나라는 모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5-10월에 삼일열말라리아가 휴전선 접경지역(인천, 경기, 강원)의 거주자(군인 포함) 및 여행객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며,
    * [붙임2. 말라리아 발생현황] 자료 참고 

   - 신속한 진단·치료가 필요한 열대열말라리아는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해외여행을 통해 연 평균 70건 내외로 신고가 이루어지고 있다.
 

□ 이와 관련하여 질병관리본부는 말라리아 감염 예방을 위해 다음과 같은 관리대책을 시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 말라리아 환자 전체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수행하고, 말라리아 발생위험이 높은 지역에서 매개모기 밀도조사 및 원충감염 감시 등을 실시하며,

   - 매년 전년도 환자 발생현황을 토대로 말라리아 위험지역을 선정하여 모기집중방제, 말라리아 예방물품(진단키트, 치료제, 기피제 등) 보급, 환자 조기발견 및 치료 등에 대한 교육·홍보를 수행하고 있다.

 ○ 또한, 열대열말라리아 환자 유입 시 필요한 치료제 비축을 위해 4개 기관*을 열대열말라리아 치료제 비축기관으로 지정하고 있으며,
     * 국립중앙의료원, 부산 중구보건소, 광주 동구보건소, 국립제주검역소

 ○ 수혈로 인한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말라리아 환자 및 말라리아 발생국가 여행자의 헌혈을 금지하고, 국내 말라리아 발생률이 높은 지역을 헌혈제한지역으로 지정하고 있다.
    * [붙임5. 말라리아 헌혈제한 지역] 자료 참고 


□ 아울러 질병관리본부는 말라리아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해당 지역 여행 시 말라리아 감염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모기에 물린 후 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할 것을 당부하였다.
 ○ 국내·외 말라리아 위험지역 및 예방약 정보, 예방수칙 등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cdc.go.kr) 또는 질병관리본부 모바일 사이트(http://m.cdc.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 말라리아 위험지역 여행 시 모기에 물리는 것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야간외출자제, 야간외출 시 긴 옷 착용, 야외취침 시 모기장 사용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해외 위험지역 여행 전 의사와 상담 후 지역에 따라 적절한 예방약을 복용해야 한다.
    * [붙임6. 상황별 말라리아 감염 예방 수칙] 자료 참고 

 ○ 해외여행 후 다음과 같이 말라리아 감염이 의심될 경우에는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하여 해외여행 이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 말라리아에 감염되면 일정 기간의 잠복기를 거쳐 초기에 권태감, 서서히 상승하는 발열 증상이 수일간 지속되고, 이후 오한, 발열, 땀흘림 후 해열이 반복되면서 두통, 구역, 설사 등이 동반된다.



[ 보건복지부 2018-04-2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874 Emerald 호두, 알레르기 위험으로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98 2018.05.17
873 장난감 공(Flashing Spiky Ball), 부품 떨어져 질식 위험 있어 판매 중단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8 2018.05.17
872 비브리오균 등 여름철 오염우려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0 2018.05.15
871 아로마 목욕제품(My Fair Lady Brulee) 먹지 마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9 2018.05.15
870 산나물과 비슷한 독초 중독사고 조심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3 2018.05.11
869 아이들이 뛰어노는 물놀이 분수, 안전하게 즐겨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7 2018.05.10
868 대진침대 라돈 검출 매트리스 관련 안내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26 2018.05.10
867 하절기 대비한 산란계 농장의 위생.안전 관리 강화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0 2018.05.09
866 주의 깊게 살피면,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8 2018.05.04
865 “7대 안전무시 관행, 이것만은 꼭 바꿉시다!”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1 2018.05.03
864 어린이음료 일부제품, 당류 함량 높아 구입시 확인할 필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4 2018.05.03
863 안전수칙 지켜 놀이시설 사고 예방하세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0 2018.05.02
862 집중호우로 인한 위기상황 탈출법, 체험 통해 배운다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0 2018.04.30
861 어르신들이 사용하는 제품 안전 사용 정보 제공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0 2018.04.30
860 지진, 이제는 쉽게 배울 수 있어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5 2018.04.26
859 가정의달 5월에는 어떤 재난안전 사고를 주의해야 할까요?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62 2018.04.26
858 니카라과 전지역 황색경보 발령 소비생활센터운영자 55 2018.04.26
857 해외식품 구매대행 안전하게 이용하기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70 2018.04.26
856 안마의자, 고령자나 뼈 관련 질환자 등 사용 주의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109 2018.04.25
» 말라리아, 위험지역 여행 시 감염주의 당부 file 소비생활센터운영자 84 2018.04.25
Board Pagination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 101 Next
/ 10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